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21:18
스포츠

'이민호 12승' LG, 철벽 마운드 앞세워 롯데 1-0 제압 [잠실:스코어]

기사입력 2022.09.23 21:37 / 기사수정 2022.09.23 22:23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지수 기자) 2위 LG 트윈스가 투수들의 어깨를 앞세워 한 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두고 선두 SSG 랜더스와의 1위 다툼을 이어갔다.

LG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15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전날 1-7 패배를 설욕하고 아직 경기가 진행 중인 SSG와의 격차를 최소 3.5경기로 유지했다.

5회까지는 치열한 명품투수전이 전개됐다. 양 팀 선발투수 롯데 댄 스트레일리, LG 이민호가 나란히 호투를 선보였다.

이민호는 1, 3, 4회를 삼자범퇴 처리하면서 압도적인 구위를 뽐냈다. 최고구속 148km를 찍은 묵직한 직구와 고속 슬라이더의 조합으로 쉽게 게임을 풀어갔다. 공격적인 투구로 5회까지 단 2피안타만 내주면서 롯데 타선을 제압했다.

스트레일리는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이 빛났다. 1회말 1사 1·3루, 2회말 1사 1·2루, 4회말 2사 1·2루, 5회말 1사 1루 등 매 이닝 주자가 출루했지만 적시타를 허용하지 않으면서 실점을 막아냈다.

팽팽하던 '0'의 균형은 LG의 6회말 공격에서 깨졌다. LG는 선두타자 김현수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채은성의 좌전 안타 때 롯데 좌익수 잭 렉스의 포구 실책을 틈 타 3루까지 내달리면서 무사 1·3의 기회를 잡았다. 오지환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흐름이 끊기기는 했지만 1사 후 문보경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김현수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LG는 이후 필승조를 가동해 롯데의 반격을 따돌렸다. 7회초 1사 2루의 고비에서 투입된 정우영이 한동희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급한 불을 껐다. 대타 정훈을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이호연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면서 1-0의 리드를 지켰다.

롯데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8회초 선두타자 신용수의 2루타, 렉스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의 천금 같은 찬스를 만들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릴 수 있을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LG는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마운드에 오른 이정용이 이대호를 3루수 직선타로 잡고 한숨을 돌렸다. 이때 1루 주자 장두성이 미처 귀루하지 못한 것을 확인한 3루수 문보경이 재빠른 1루 송구로 장두성을 포스 아웃으로 잡아내면서 순식간에 아웃 카운트 두 개가 늘어났다.

LG는 이후 이정용이 전준우를 범타 처리하고 9회초 마무리 고우석이 롯데의 마지막 저항을 잠재우고 승리를 챙겼다. 이민호는 6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12승을 수확했고 고우석은 시즌 39세이브를 따내며 구단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세이브 기록을 갈아치웠다.

반면 롯데는 타선 침묵 속에 3연승을 마감했다. 스트레일리가 6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해주고 불펜진이 추가 실점을 내주지 않았지만 찬스 때마다 방망이가 터지지 않았다. 특히 8회초 무사 1·3루에서 이대호의 직선타 때 1루 주자 장두성의 본헤드 플레이가 두고 두고 아쉬웠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