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16:40
연예

'작은 아씨들' 김고은·남지현·박지후, 2막 시작…예측 불가 전개

기사입력 2022.09.23 14:1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작은 아씨들’이 2막에 돌입한다.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 측은 23일, 웰메이드를 완성한 ‘믿보배’들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판도를 뒤집고자 마음먹은 오인주(김고은 분), 진실의 실타래를 손에 쥔 오인경(남지현), 폭풍에서 벗어나기 위한 ‘준비’를 시작한 오인혜(박지후). 이들 세 자매가 향할 목적지가 어디일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가운데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가장 높은 곳까지 어디에나 있는” 정란회의 존재까지 드러난 상황. 세 자매가 코앞까지 밀려온 위험과 어떻게 싸워나갈지 다가올 후반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촬영장 뒷모습에서는 연기 장인들의 뜨거운 열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가난을 등에 진 첫째 오인주를 연기한 김고은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몰입감을 이끌었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단단해지는 오인주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풀어낸 노련함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움직였다.



남지현은 사건의 중심을 맹렬하게 파고드는 오인경으로 변신해 또 한 번 진가를 입증했다. 남지현이 지닌 특유의 온기는 냉철함과 이성으로 중무장한 오인경에 입체감을 더했다. 속내 깊은 막내 오인혜를 맡은 박지후의 존재감도 특별했다. 가난으로부터의 자유를 갈망하는 오인혜 캐릭터는 그의 섬세한 연기로 더욱 빛을 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본체와 캐릭터를 오가는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의 모습에서 이들의 집중력과 열정을 엿볼 수 있다. 앞서 정서경 작가는 “후반부에서는 자매들이 각자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한 싸움이 본격화된다. 결국은 자매들 모두가 자신만의 방식으로 가려던 곳에 도달한다”라며 기대를 높인 바 있다.

반환점을 돌며 더욱 다이내믹해질 세 자매의 싸움. 마지막 순간 이들이 원령가, 그리고 정란회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세 자매의 곁에서, 혹은 머리 위에서 움직인 인물들의 활약은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위하준은 의미심장한 눈빛 너머 오인주를 향한 미스터리한 호의를 가진 최도일을 통해 새로운 매력을 드러냈다.

어디까지가 그의 진심일지, 오인주와 더욱 깊어질 공조에서 드러날 그의 속마음에 궁금증이 쏠린다. 대한민국의 가장 높은 곳으로 향하는 부부 원상아와 박재상을 연기한 엄지원, 엄기준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가만히 상대를 응시하는 시선은 캐릭터가 지닌 아우라를 그대로 담아내고 있다. 다가올 후반부, 세 자매와 더욱 격렬하게 충돌할 이들의 행보도 호기심을 더한다.

여기에 의문의 죽음으로 미스터리의 중심에 선 오혜석 역의 김미숙과, 오인경 옆을 지키는 따뜻한 조력자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하종호 역의 강훈까지. 저마다 위태로운 터닝포인트를 맞은 캐릭터들의 행보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작은 아씨들’ 7회는 오는 2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사진=tvN '작은 아씨들'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