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5 10:42
연예

옥택연·정은지, 경찰서 취조실 안 재회…의아한 시선 교차 (블라인드)[포인트:컷]

기사입력 2022.09.23 14:26 / 기사수정 2022.09.23 14:2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블라인드' 옥택연과 정은지가 취조실에서 재회한다.

23일 방송되는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 3회에서는 류성준(옥택연 분)이 배심원 인질극의 피해자 조은기(정은지)의 진술을 받아내던 중 사건의 타임라인에서 수상한 점을 발견할 예정이다.

앞서 피해자의 입을 찢어놓는 잔혹한 범행 수법으로 국민들의 공분을 샀던 조커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정만춘(전진우)은 판결에 불복한 나머지 경찰의 추적을 피해 탈주를 시도했다. 이어 혼란을 틈타 가져온 배심원 주소록 일부를 통해 배심원 중 한 명인 조은기의 집에 침입해 인질극을 벌이며 죄의 무게를 더욱 키웠다.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형사 류성준 덕에 조은기가 무사히 구출되면서 정만춘의 인질극도 막을 내렸다. 살인사건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것도 모자라 탈주를 감행, 인질극까지 벌인 후 체포된 정만춘에게 막중한 죗값이 예상되는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심원 인질 사건 경위 조사에 열중하는 류성준, 조은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자신을 위협한 범인이 이미 잡혔음에도 불구하고 조은기의 얼굴에서는 여전히 그날의 기억에 갇힌 듯 수심이 가득 느껴진다.



그러나 사건의 진상을 명확히 하기 위해서는 조은기의 진술이 반드시 필요할 터. 부상을 이겨내고 금세 현장에 복귀한 류성준의 배려에 힘입어 조은기가 조심스레 사건 당시를 설명하고 있다. 

이렇게 조금씩 사건의 타임라인을 맞춰가던 중 류성준을 바라보는 조은기의 시선에 의아함이 서려 있어 무언가 수상한 점이 발견됐음을 예감케 한다.

이에 과연 이들이 발견한 허점은 무엇일지 호기심이 치솟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2회 말미 정만춘의 증언으로 인해 조커 살인사건을 사주한 인물이 정윤재라는 새로운 정황이 발견됐던 바, 살인사건 재판이 모두 끝난 이 시점에서 등장한 단서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블라인드' 3회는 23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 = tvN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