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09:35
연예

신예 오가빈, '청춘블라썸'으로 데뷔 신호탄…얄밉지만 귀여운 빌런

기사입력 2022.09.22 10:26 / 기사수정 2022.09.22 10:26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신인배우 오가빈이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청춘블라썸’으로 데뷔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오가빈은 극 중 얄밉지만 귀여운 빌런 조규리 역을 맡았다. 규리는 재민(김민규 분)을 좋아하나 재민과 커플로 의심받는 보미(강혜원)의 존재 때문에 다가가기 어려워 일부러 보미를 이용해 재민과 친해지려는 인물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청춘블라썸’ 2-4회에서는 재민과 친해지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규리(오가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규리는 시끌벅적한 교실 속 보미, 재민의 투 샷을 빤히 감상하며 “재민이랑 같은 반이면 뭐해. 하나도 안 친한데”, “보미같이 인기 많은 애들은 이런 걱정 안 하겠지?”라고 삐죽거리며 보미를 질투하는 모습으로 등장, 범상치 않은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재민이와 친해지는데 보민을 이용하려 결심한 규리는 보미에게 함께 밥을 먹자며 일부러 접근하고, 재민과 같은 청소팀을 하게 도와 달라며 보미에게 간절한 눈빛을 보내는 등 얌체 같지만 미워할 수 없는 모습을 보여 캐릭터의 매력을 더했다.

오가빈은 ‘청춘블라썸’이 첫 데뷔작임에도 불구, 상황에 따라 다양한 표정연기를 소화했다. 특히 매 등장마다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 앞으로 오가빈이 해낼 감초 역할에 대해 기대를 모았다.

‘청춘블라썸’은 매주 수요일 2회씩 웨이브에서 공개된다.

사진 = 웨이브 ‘청춘블라썸‘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