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20:15
연예

이준수, 키 184cm로 폭풍성장…父 이종혁 업기도 거뜬(이젠 날 따라와)

기사입력 2022.09.22 09:58 / 기사수정 2022.09.22 15:18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이젠 날 따라와’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관전 포인트 3가지를 공개했다.

tvN STORY,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는 아빠만큼 커진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이제는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우리 결혼했어요’의 전성호 PD와 ‘섬총사’의 김영화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이 가운데 1회 영상이 선공개됐다. 

공개된 1회 선공개 영상에는 하와이 둘째날 일정을 둘러싸고 아이들과 아빠들의 밀당을 하는 상황이 담겼다. 일정과 참여해야 할 액티비티에 대해 궁금해하며 질문을 쏟아내고 있는 아빠들과 달리 아이들은 비밀 보장을 위해 모든 일정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것. 

급기야 아빠들과 아이들 사이에 스무고개가 펼쳐졌다. 아빠들은 아침 7시 기상, 여권, 운동화 3가지 힌트를 얻어냈다. 과연 네 아이들이 비밀리에 준비한 하와이 여행은 어떨지.



이와 함께 제작진은 ‘이젠 날 따라와’의 '킹잼' 요소를 공개했다. 첫번째 킹잼요소는 대한민국 랜선 이모 삼촌들을 사로잡았던 1세대 랜선 조카 윤후, 이준수, 이재시, 추사랑의 폭풍 성장이다.

“내 주위에 있는 조카 같은 친구들이 잘 성장해있길 바라는 마음, 그 친구들과 아빠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에 대한 궁금함에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는 전성호 PD의 말처럼 아빠들만큼 커져서 돌아온 네 아이들은 스스로 여행 계획과 일정표를 짤 만큼 신체도, 정신도 성장했지만 천진난만한 매력은 여전하다. 

윤후는 든든한 맏형으로서 동생들과 아빠들을 잘 이끌어가는 리더십을 선보일 것을 예고, 키 184cm로 훌쩍 자란 이준수는 아빠 이종혁을 뛰어넘는 자이언트 준수가 됐다. 

이재시와 추사랑 역시 아빠의 손길 대신 혼자서 모든 것을 챙기고, 아빠들과 말싸움도 할 만큼 훌쩍 자랐다.



'킹잼'요소 두번째는 함께 할 때 더욱 빛을 발하는 가족 케미다. 과거 아빠에 의해 이끌려갔던 아이들이 이제는 스스로 계획하고 아빠를 인도한다. 여행하는 과정에서 더욱 돈독해지는 관계와 아이들의 성장과 함께 숨겨진 그들의 속마음을 비로소 알게 되면서 폭넓은 공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전성호 PD는 “이동국과 이재시는 비주얼뿐만 아니라 서로를 대하는 방식과 눈빛으로 딸 가진 아빠들의 로망을 보여준다. 추성훈 부녀는 추사랑의 사춘기로 인해 겪게 되는 성장통을 잘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윤후와 윤민수는 각각 고등학교 반장과 부반장 같다. 윤후는 리더십과 통솔력이 있으며 윤민수는 그런 윤후를 대견해하면서 서포트를 많이 해준다. 마지막으로 이종혁과 이준수는 여전히 친구 같은 아빠와 아들이 보여줄 수 있는 브로맨스를 보여준다”고 말해 저마다 색깔을 뽐내는 네 가족의 케미와 이들 사이에 형성되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마지막 '킹잼'요소는 네 아이들이 아빠들을 위해 직접 짠 일정을 토대로 펼쳐지는 예측불허 하와이 여행기다. 특히 이동국의 “가장 경험해보지 못했던 경험을 했던 것”이라는 소감처럼 윤후, 이준수, 이재시, 추사랑은 아빠가 더 멋있어 보일 수 있게, 아빠가 무엇인가를 극복할 수 있게 여행 코스를 짠다. 

이에 아빠들은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에서 아이들이 리드하는 여행을 따르게 되면서 예상치 못한 반전의 재미를 맛보게 된다. 추성훈은 사랑둥이 추사랑을 위해 파이터에서 인어공주로 변신을 예고했다. 이동국은 생애 첫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했으며 윤민수는 이에 못지 않은 용기 있는 도전을 한다고 전해진다. 네 가족이 하와이에서 새롭게 쌓아갈 꿈만 같은 추억에 관심이 모인다.

한편, ‘이젠 날 따라와’는 오는 23일 오후 9시 tvN STORY와 tvN에서 동시 첫 방송된다.

사진 = tvN STORY, tvN ‘이젠 날 따라와’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