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15:35
연예

양세형 "여자친구 바람 용서한 적 有…사이코 되더라" (이별리콜)

기사입력 2022.09.19 22:03 / 기사수정 2022.09.19 22:03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이별리콜' 양세형이 바람피운 애인을 용서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이하 이별리콜)'에서는 연애 트라우마가 있다는 사연이 소개됐다. 이어 패널들은 '애인의 바람이 용서 가능한가'라는 주제로 토론을 했다.



그리는 양세형에게 "애인의 바람 용서 몇 번 용서되냐. 형은 바보같아서 용서가 될 것 같다"고 질문했다.

이에 양세형은 "예전에 그런 적이 있었다"며 "(애인의 바람)심증이 있어서 물증이 있는 것처럼 얘기했더니 걸렸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그래도 그럴 수 있겠다라고 생각하면서 한 번이니까 용서했다"고 덧붙였다. 

양세형은 "근데 의심병이 생기더라. 그래서 내가 사이코가 되더라. 눈 앞에 애인이 없으면 시나리오 작가가 된다"며 "내가 이상한 사람이 된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