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20:50
연예

권율, 정우와 살벌한 기싸움…과거 악연 '궁금증 UP' (멘탈코치 제갈길)

기사입력 2022.09.13 13:4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멘탈코치 제갈길' 권율이 정우와 기싸움을 펼ㅊ쳤다.

지난 12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이하 '제갈길')에서 권율은 태권도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체육회 인권센터장 구태만 역할을 맡았다. 그는 파이팅 넘치는 운동선수의 면모부터 야망 가득한 권력자의 모습까지 첫 등장부터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 회에서는 구태만(권율 분)과 제갈길(정우)이 악연으로 엮이게 된 이유가 그려졌다. 구태만은 스파링파트너 룰을 어기고 선후배 위계질서를 엉망으로 만드는 제갈길에게 압박을 가했다.

하지만 제갈길이 반기를 들면서 싸움을 벌이게 됐고, 이후 올림픽 출전 선수 선발 시합에서 두 사람은 맞붙게 됐다. 그리고, 이 시합으로 인해 제갈길은 십자인대 파열로 선수 생활을 마감, 구태만은 태권도 금메달리스트가 되며 희비가 엇갈리게 됐다.

이후 13년 만에 체육회 인권센터장이 된 구태만과 멘탈코치가 된 제갈길이 마주하게 됐다. 구태만은 오랜만에 만난 제갈길에게 살갑게 말을 걸었고, 제갈길 또한 선배인 그에게 호의적으로 응답, 악연인 두 사람의 예상 밖 재회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술집으로 자리를 옮긴 구태만과 제갈길 두 사람이 살벌하게 맞붙어 긴장감을 높였다. 구태만이 후배 차무태(김도윤)의 편을 드는 척 코치 오달성(허정도)을 겁박, 오달성에게 잘 보여야 하는 차무태를 더 안절부절못하게 했다.

이를 보던 제갈길은 구태만에게 사람 진짜 안 변한다며 일갈,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팽팽한 기 싸움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악연으로 엮인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펼쳐지게 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렇게 첫 회에서 권율은 파이팅 넘치는 13년 전 태권도 선수 시절부터 현 야망 가득한 인권센터장의 면모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제갈길 역의 정우와 기 싸움을 벌이는 장면에서는 살벌한 분위기를 주도하며 극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또한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의 거칠면서도 듬직한 매력부터 체육회 인권센터장이 되어 인텔리 한 면모까지 섬세한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에 권율이 보여줄 ‘멘탈코치 제갈길’ 속 구태만의 활약은 어떨지 기대가 증폭된다.

한편, ‘멘탈코치 제갈길’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