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6 06:42
연예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특별기획 프로그램 '일본 영화의 새로운 물결' 공개

기사입력 2022.08.17 17:13 / 기사수정 2022.08.17 17:1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주목할 만한 차세대 일본 감독 10명의 작품을 상영하는 특별기획 프로그램 '일본 영화의 새로운 물결'을 선보인다.

지난 2010년 이후 데뷔한 일본 감독들의 작품 가운데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작품을 모아 상영할 계획인 이번 특별기획 프로그램은 '드라이브 마이 카'(2021), '우연과 상상'(2021)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으로 인해 촉발된 현시대 일본 영화에 대한 관심을 폭발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마구치 류스케 다음 세대의 일본 감독은 누가 있으며, 일본 영화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지, 가늠해 볼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특별기획 프로그램에서는 10명의 일본 차세대 감독의 작품을 선보인다. 

먼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일본의 켈리 라이카트'라며 각별한 애정을 보내는 미야케 쇼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해피 아워'(2015),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의 '스파이의 아내'(2020)의 각본을 쓴 노하라 다다시의 연출작을 만날 수 있다.



다음으로는 저명한 감독들의 조감독 출신 작품들이 눈길을 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조감독 출신 가와와다 에마, 봉준호 감독의 조연출 출신이자 '실종'(2021)으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에 초청됐던 가타야마 신조의 작품도 선정작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서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공식 초청, 수상한 바 있는 감독들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제40회 피아영화제 대상을 받은 기요하라 유이, 제11회 스킵시티국제D시네마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구사노 나츠카, 제30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상을 받은 후지모토 아키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을 수상한 하루모토 유지로, 제32회 마르세유국제영화제 대상을 받은 스기타 교시, 제74회 베니스영화제 오리종티 부문에서 주목받은 이가라시 고헤이 등 총 10명의 감독 작품이 '일본 영화의 새로운 물결'에서 상영된다.

이번 특별기획 프로그램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을 비롯해 도쿄국제영화제 이치야마 쇼조 집행위원장, 오사카아시안영화제 데루오카 소조 프로그래머, 스킵시티국제D시네마영화제 하세가와 도시유키 프로그래머 등이 선정에 참여했으며, 이희건한일교류재단이 후원했다.

한편 특별기획 프로그램을 최초 공개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5일부터 14일까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흘간 개최된다.

사진 = 부산국제영화제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