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9 20:31
연예

'김유미♥' 정우 "책임감 있는 가장 되고파…'모범가족' 동하도 그랬을 것" (인터뷰)

기사입력 2022.08.17 15:0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정우가 '책임감 있는 가장'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정우는 17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모범가족' 관련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 정우는 평생 교통 법규 한 번 어긴 적 없는 모범적인 시민이자 위기의 가장 동하를 연기했다.

극 중 동하는 무능력한 가장. 실제 정우는 어떤 가장일까. 정우는 배우 김유미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정우는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책임감 있는 사람, 든든한 버팀목이 되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가족을 위해서라면 제 모든 걸 다 던지고 싶다"면서 "저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대한민국 가장들, 남편분들은 대다수 그렇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하도 같은 마음이었을 것 같다"면서 "본인이 할 수 있는 선에서는 최선을 다한 거니까. 방법이 없었다. 그런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동아줄이라고 해야 하나, 그 유혹이 앞에 있었던 것"이라고 캐릭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사진 = 넷플릭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