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07:54
연예

호란, 가슴 아픈 이별 준비 "한쪽 신장 완전 망가져"

기사입력 2022.08.15 15:58 / 기사수정 2022.08.16 14:5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가수 호란이 17년 간 키운 반려묘와 이별할 준비를 하는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15일 호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열일곱 살 토란이가 여행을 떠날 채비를 합니다. 병원에 가서 이것저것 검사를 했지만 이미 저체온증이 시작됐고, 이 단계에서 이제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합니다. 집에 돌아가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남은 사랑을 마저 전해주래요"라며 반려묘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한 쪽 신장이 완전히 망가지고 합병증으로 심장에도 이상이 생겨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이야기를 들은 게 아마 2018년이었을 거예요. 당장이라도 떠날 수 있다는 선고를 받았던 토란이는 그 후로 오히려 지금부터가 시작이라는 듯 하루하루 생명력을 더하고 표정도 감정도 풍부해지면서 수의사 선생님도 놀랄 만큼의 회복력을 보여줬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토란이는 행복해 죽겠다는 듯 사랑을 요구하고 간식을 요구하고 자기보다 두 배나 덩치가 큰 동생 더덕이랑 싸워서 맨날 이기고 그러다 또 서로 엉덩이 붙이고 자거나 엄마한테 몸 뭍이고 자거나 참치회나 도미회 같이 비린내 나는 반찬을 보면 눈이 뒤집혀 번개처럼 한 점 훔쳐가서 행여나 뺏길세라 허겁지겁 먹거나 하면서 용감하게 4년을 버텨냈어요"라고 전했다.

또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해 누워 있을 뿐인 지금도 굳이 저에게 몸을 부비고 눕고, 내 손을 토란이에게 올리면 기쁘다는 듯 가르릉 거리는 그 강함과 너그러움이 저에겐 마냥 과분하고 미안합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 호란은 "토란이의 사진을 보고, 토란이의 이야기를 읽고 한 번이라도 웃었던 분이시라면 마음 속으로 인사 한 번 건네주세요. 아프지 말고 평온하게 잘 가라고"라며 슬픈 마음을 털어놓았다.

사진 = 호란 인스타그램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