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2 09:45
스포츠

"최형우 선배한테 홈런 맞고 소름 돋았어요" [현장:톡]

기사입력 2022.08.15 08:00



(엑스포츠뉴스 광주, 김지수 기자) "속으로 '이 코스 공을 쳤는데 홈런이 된다고?'라고 생각했죠."

롯데 자이언츠 포수 강태율은 14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7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출전해 팀의 5-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선발투수 서준원을 비롯해 김도규-김유영-구승민-김원중 등 필승조 투수들을 안정적으로 리드했다.

안타는 없었지만 타격에서도 승부처에서 제 몫을 해줬다. 롯데가 4-1로 앞선 9회초 1사 1·3루에서 스퀴즈 번트를 성공시켜 팀에 귀중한 쐐기 점수를 안겼다.

래리 서튼 감독은 강태율의 활약에 만족한 듯 경기 후 "스퀴즈 번트 성공으로 타점을 올리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홈 플레이트 뒤에서 좋은 수비를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태율은 정작 "팀이 이기는데 내가 딱히 한 건 없는 것 같다. 오늘은 사실 (서) 준원이가 모든 걸 다했다"고 웃은 뒤 "매 경기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뛰고 있고 내 몫을 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팀이 이겨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몸을 낮췄다.

또 "서준원의 공이 워낙 좋았다. 사인을 내는 대로 미트를 갖다 대는 대로 족족 볼을 던져줬다. 늘 구위가 괜찮았지만 점점 더 좋아지는 것 같다"고 후배를 치켜세웠다.

이날 서준원의 유일한 실점이었던 2회말 KIA 최형우에게 허용한 솔로 홈런 역시 실투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홈런이 나온 순간에는 아쉬움보다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는 게 강태율의 설명이다.

실제 기록지 상으로 최형우의 홈런은 몸 쪽 낮은 코스로 들어간 148km짜리 직구였다. 강태율의 의도 대로 서준원이 과감하게 승부에 들어갔지만 최근 타격감이 좋은 최형우가 이 공을 완벽한 스윙으로 받아졌다.

강태율은 "서준원이 홈런을 맞은 공도 몸 쪽으로 정말 잘 들어왔는데 최형우 선배님이 그걸 또 넘겨버리셨다"며 "순간적으로 소름이 돋았다. 한손을 놓고 타격을 했는데 저렇게 멀리 갈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웬만한 타자들은 그 코스로 공이 가면 방망이조차 쉽게 내지를 못한다"며 "최형우 선배님의 타격이 정말 놀라웠다. '이 코스를 저렇게 칠 수 있구나'라는 걸 처음으로 느꼈다"고 덧붙였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