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18:36
연예

'사업가♥' 양미라, 둘째딸 이름 지었네…"아무리 봐도 아들 같고"

기사입력 2022.08.12 11:33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양미라가 아들딸 육아 근황을 전했다.

양미라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굿모닝 이모들. 아무리 봐도 혜아가 아들 같고 서호가 딸 같아서 아침부터 꽃 양말에 머리띠까지 여성스러움을 장착해봤어요 ㅋㅋㅋ 이제 조금 딸 같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양미라의 딸 혜아 양의 모습이 담겨있다. 혜아 양은 화이트 컬러의 헤어밴드와 옷을 착용한 채 오빠를 바라보고 있다. 첫째 서호 군은 다정한 눈빛으로 동생을 보며 미소짓고 있다.



양미라는 "우리 서호는 아침에 제일 먼저 하는 일이 혜아한테 가서 인사하는 거예요^^ 매일 봐도 기특한 서호의 동생 사랑. 힘 조절만 잘하면 좋겠구만... 그래도 너무 귀엽다 너희 둘"이라고 덧붙이며 흐뭇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양미라는 지난 2018년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지난 7월 1일 둘째 딸을 출산했다.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