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4:02
연예

'홍김동전' 조세호X아이린→우영X산다라박…절친과 운명공동체 [종합]

기사입력 2022.08.12 07:4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홍김동전’ 여름방학 절친특집이 펼쳐졌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홍김동전'은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지난 11일 방송된 ‘홍김동전’ 4회는 여름방학 절친특집으로 MC그리, 경리, 아이린, 이기광, 산다라박이 멤버들의 절친으로 출연해 절친이 던지고 멤버가 맞히는 동전 던지기를 펼쳤다.

본격적인 동전 던지기 전에 다른 팀과 방학 숙제를 함께 하는 베네핏이 걸린 ‘노래 제목 맞추기’게임이 펼쳐져 절친 케미를 뽐냈다. 가사만 보고 노래를 맞춰야 하는 게임이 시작되자 홍김동전의 공식 브레인 주우재-이기광 팀은 ‘여름아 부탁해’부터 쉴 새 없이 정답을 맞히기 시작했다. 주우재는 “다를 모르고 나만 아는 기분 너무 좋아”라며 근거 있는 자신감을 뽐냈다. 이에 주우재-이기광 팀이 4점으로 단독 선두에 나서자 4점은 건 마지막 대결이 펼쳐졌고, 우영-산다라박이 극적으로 승리하면서 베네핏의 주인공이 됐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동전 던기기의 주제는 ‘여름휴가 VS 방학숙제’였다. 절친이 던진 동전을 멤버가 맞히면 ‘여름휴가’, 못 맞히면 ‘방학숙제’로 한여름 농활의 고된 기쁨을 함께해야 했다. 모두 맞히면 전원 퇴근이라는 큰 상품이 걸려 아이린, MC그리, 경리, 이기광, 산다라박 등 절친과 멤버들은 어느때보다 심장 쫄리는 동전 던지기에 임했다.

첫 타자로 나선이는 홍진경-MC그리, 홍진경은 자타공인 행운의 여신. 곧이어 MC 그리가 던진 동전을 홍진경이 맞추자 모두 자신의 눈을 의심하며 홍진경의 미친 동전 행운에 부러움을 드러냈다. 홍진경은 “여기 있는 사람 샤워해도 돼요? 땀이 많이 나서”라며 맞힌 자의 우월함을 드러냈다.



홍진경의 행운에 뒤이어 조세호와 아이린이 초긴장속에 동전 던지기에 나섰다. 이를 바라보던 이기광은 “이거 진짜 쫄린다”며 긴장을 토로했다. 그러나 조심스러 동전을 던진 아이린은 아쉽게 농활에 당첨되고 말았고, 뒤이은 우영과 산다라박까지도 농활에 당첨되면서 긴장감은 더욱 치솟았다. 김숙이 “홍진경만 남을거 같아”라고 걱정하자, 조세호는 “그럼 이팀(우영팀)에서 데려가겠죠”라고 답해 우영팀이 다른 팀을 데려가는 베네핏을 갖고 있음을 상기시켰다. 이에 홍진경은 “에이 해보자는거야”라며 정색을 하며 우영이의 눈치를 살펴 향후 베네핏이 어떤 힘을 작용할지 기대를 자아내게 했다.

이어 김숙과 경리는 여름휴가, 주우재와 이기광은 농활에 당첨되면서 숙소에서 쉴 수 있는 여름휴가는 홍진경-MC그리, 김숙-경리로 당첨되고 모두 밖으로 나가 비닐하우스 ‘토마토 따기’에 손을 보탰다. 숙소에 남은 홍진경과 김숙은 우영이 누굴 선택할지 전전 긍긍하는 사이 홍진경이 자리를 깔고 눕자마자 싸이렌이 울려 우영이 홍진경을 선택했음을 알렸다. 이에 홍진경은 조세호를 향한 나쁜 말을 외쳐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모든 농활이 끝난 후 이어진 저녁 식사 시간에는 즉석 토크 박스가 열렸는데 우영을 향해 ‘빅뱅의 준호’라고 외친 부산 할머니 에피소드에서 홍진경의 ‘세 사람 악수’ 사연까지 각종 흑역사가 공개돼 절친들과의 웃음 넘치는 저녁시간을 마무리했다.

사진 = KBS2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