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1:04
연예

'한산: 용의 출현' 이순신의 역사 속 얼굴을 창조하다…분장의 비밀

기사입력 2022.08.11 10:02 / 기사수정 2022.08.11 10:0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의 제작진 중 조태희 분장 감독의 코멘터리 영상이 공개됐다.

'광해: 왕이 된 남자', '사도', '남한산성', '박열', '안시성' 등 한국 사극 분장을 대표하는 조태희 분장 감독이 '한산: 용의 출현'에 참여했다. 

공개된 '분장의 비밀' 영상에서는 캐릭터 라이징이 돼가는 가장 중요한 과정인 분장 현장이 고스란히 담겨있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조태희 분장 감독은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만나지 않았던 이순신 장군을 분장하게 돼 뿌듯함도 있지만 부담감도 있는 채로 실존 인물에 대해 연구하는 마음 가짐으로 하게 됐다"며 '한산: 용의 출현'에 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기존 사극의 2배 인원으로 분장팀과 헤어팀을 운영했고, 특히 왜군 캐릭터 분장 소요 시간이 오래 걸렸다는 비하인드도 전했다.

조선군과 왜군의 분장 차이에 대해서는 "조선군은 피부톤과 텍스처, 질감에 초점을 두었다면 왜군은 붉은기를 추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각 군의 전장인 이순신과 와키자카 분장 특징도 전했다. 조태희 분장 감독은 "이순신 장군은 정도를 벗어나지 않기 위해, 최대한 비슷하고 최대한 가깝게 분장을 진행한 반면, 와키자카는 날 것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거친 느낌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한산: 용의 출현' 촬영에 임하면서 정밀 묘사를 위해 많은 스케치를 했다고 밝혔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영화로 누적 관객 수 50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 중이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