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1 20:02
스포츠

연습 없이 '포항 시절' 완벽 재현...'영플레이어상' 송민규의 부활일까

기사입력 2022.08.11 09:00



(엑스포츠뉴스 수원종합운동장, 김정현 기자) 두 번째 골이 터지는 데 무려 6개월이 걸렸다. 전북 현대에서 힘겨운 두 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는 송민규는 무엇보다 2022시즌 최고의 활약을 선보였다. 

전북이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 맞대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북은 승점 3점을 추가해 선두 울산을 승점 3점 차로 추격했다. 

이날 결승골의 주인공 송민규는 “굉장히 중요한 시기에 모든 선수들이 한마음 한뜻이 돼 경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송민규는 이날 오랜만에 스트라이커 포지션에 섰다. 포항 시절 김기동 감독이 송민규를 가끔 최전방에 기용해 효과를 본 기억이 있는데 김상식 감독이 이를 떠올려 깜짝 기용한 것이다. 당사자도 선발 라인업을 본 뒤에야 자신의 자리를 알았다고 했고 해당 위치에서 연습조차 없었다. 

그러나 송민규는 마치 그 자리가 자신의 자리인 양 수원FC 수비진을 휘젓고 다녔다. 중앙에 섰지만, 자신이 선호하는 왼쪽으로 자주 빠지면서 강상윤은 조금 더 중앙 지향적으로 움직였다. 송민규는 뒷공간 침투, 볼 간수, 동료와의 패스웍을 점차 맞춰나가며 경기 영향력을 높여갔다.

송민규의 결승골은 스로인에 이은 세트피스 과정에서 나왔다. 송민규 특유의 수비 뒷공간 움직임이 주효했다. 또 전반 44분에 나온 김보경의 슈팅 과정을 만든 건 송민규의 왼쪽 돌파에 이은 감각적인 아웃프런트 킥이었다. 

전반과 달리 송민규는 후반엔 수원FC 수비진의 견제에 고전해 후반 21분 구스타보와 교체됐다. 그러나 전반에 보여준 그의 움직임과 센스는 반짝반짝 빛났던 포항 시절을 연상케 했다.



송민규 본인도 “경기를 뛰면서 재밌었고 주변에 형들이 많이 도와줘서 골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김상식 감독도 경기 전에 송민규의 최전방 기용을 옵션으로 생각해볼 여지를 드러내더니  경기 후 그 생각을 완전히 굳혔다. 송민규는 이에 대해 어느 포지션이더라도 기회가 주어지면 그에 맞게 잘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송민규는 1999년생으로 여전히 23세다. 그는 포항에서 20세의 나이에 K리그1 10골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2020시즌 코로나19로 경기 수가 단축됐음에도 이에 성공했다. 이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국내 선수는 당시 한교원(전북)으로 11골이었다. 그는 이 시즌에 K리그1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해 많은 기대를 받았다. 

2021시즌도 송민규는 전북 이적 전까지 포항에서 16경기 7골로 맹활약하고 있었다. 그러다 그는 여름 이적시장에 전북으로 이적했고 그곳에서 17경기 3골 3도움에 그쳤다. 그럼에도 그는 포항과 전북 기록을 합해 두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이번 시즌은 판이하다. 송민규는 이번 시즌 14경기에  나서 단 1골에 그치고 있었다. 그 한 골도 지난 2월 19일 수원FC와의 리그 개막전 득점이었다. 무려 13경기 무득점에 그쳤던 그는 한 골의 상대였던 수원FC에게 다시 득점에 성공한 것이다. 

김상식 감독은 송민규에게 '슬럼프 아닌 슬럼프'라는 표현을 썼고 송민규 본인도 "공격수라면 당연히 득점으로 말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득점이 안 나와서 스스로 조급했고 경기력도 조금 제 생각대로 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득점이 필요했고 누구보다 득점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저도 너무 늦게 터졌다고 생각하고 득점과 승리까지 갖고 와서 기쁘다. 그렇지만 안주하지 않고 팀이 더 높은 곳까지 올라가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