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0:39
스포츠

"아픔 많이 겪어봐야" 자양분 쌓은 男 배구, "경험이 가장 큰 소득" [챌린저컵]

기사입력 2022.07.31 15:20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윤승재 기자)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남자배구 대표팀이 임동혁의 활약에 힘입어 3위 유종의 미를 거뒀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32위)은 31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챌린저컵 남자배구대회 3,4위전에서 체코(24위)에 세트 스코어 3-2(25-19, 25-16, 24-26, 23-25, 22-20)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위로 대회를 마무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처음으로 선발 출전하는 임성진과 임동혁의 활약이 빛났다. 임동혁이 31득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임성진도 13득점 맹폭을 퍼부었다. 특히 이들은 이날 한국의 강서브를 주도하며 서브 에이스 5개(임동혁 4개)를 합작, 체코의 수비를 방해했다. 아울러 신영석, 최민호 센터들도 속공으로 19득점을 합작하며 빛을 발했다. 

경기 후 만난 임도헌 감독은 “최고참부터 막내까지 선수들이 진짜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 사실 여름에 몸 관리를 해야 할 시긴데 대표팀에 들어와서 경기를 하고, 컨디션을 빠르게 올리는 것도 힘든데 책임감을 가지고 뛰어줘서 고맙다.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라고 전했다. 



특히 젊은 선수들의 활약에 대해 임 감독은 “(임)성진이 같은 경우 성인 국가대표가 처음인데 잘해줬다. 경기에 많이 나오지 못한 (임)동혁이나 (황)택의에게 상당히 미안하다. (허)수봉이 못지 않는 좋은 실력을 갖고 있는데, 오늘 잘해줘서 마음이 편하다”라며 칭찬했다. 

대회를 3위로 마친 임도헌 감독은 이번 대회 가장 큰 소득으로 ‘경험’을 꼽았다. 임 감독은 “이런 국제대회를 통해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고, 외국팀을 상대로 어떻게 이겨내는지를 찾아가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면서 “젊은 선수들이 잘해준 게 굉장히 고무적이고, 앞으로 다른 국제대회를 치르는 데도 좋은 경험이 되지 않았나”라고 전했다. 

반면, 숙제에 대해선 역시 ‘신장 극복’이다. 임 감독은 “우리 센터가 외국팀보다 신장이 크지 않다. 아무리 최선을 다해 뛰어도 위로 지나가는 공이 더 많다. 서브를 잘 공략하고 탄탄한 수비를 통해 반격하는 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챌린저컵 일정은 끝났지만, 다른 대회가 남았다. 남자배구 대표팀은 오는 8월 아시아배구연맹(AVC)컵을 치른다. 임도헌 감독은 “선수들은 이틀 정도 쉬고 8월 2일에 다시 소집해 훈련할 예정이다. 5일에 출국하고 8일에 경기를 치른다. 굉장히 힘든 일정인데, 체력이 남아있는 선수들 위주로 경기를 하고 적절한 로테이션으로 경기를 운영해 갈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엔트리와 전략에도 약간의 변동이 있을 예정이다. 이날 경기에서 종아리 부상을 입은 황경민이 AVC컵엔 나서지 못할 예정이다. 임 감독은 “황경민의 종아리 근육이 약간 찢어진 것 같다. 황경민 대신 갈 엔트리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신영석 역시 휴식을 취할 예정. 대신 박찬웅과 박진우, 김규민 등 젊은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갈 예정이다. 

허수봉과 임동혁의 공격을 극대화할 전략 수정도 AVC컵에서 시험해 볼 예정이다. 임 감독은 “공격력이나 서브를 극대화시키기 위해선 허수봉이 레프트로 옮겨야 할 것 같다”라며 좌수봉-우동혁 라인을 가동하겠다고 전했다. 

임도헌 감독은 “아픔을 더 많이 겪어봐야 한다”라면서 젊은 선수들이 국제대회 경험을 더 많이 쌓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임 감독은 “이번에 리시브도 3년 전이라면 못했을 것이다. 많이 하다 보니 잘하는 선수들이 됐다”라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사진=잠실학생, 고아라 기자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