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6:46
연예

WSG 워너비 성공적 데뷔…유재석, 가야G 대신 1위 앙코르 열창 (놀뭐) [종합]

기사입력 2022.07.23 22:5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WSG 워너비의 데뷔 무대가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 워너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쇼! 음악중심'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지난 9일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차트 톱10에 세 곡이 다 올랐다.  WSG 워너비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소속사 대표들과 WSG 워너비 멤버들은 한자리에 모여 소감을 나눴다. 나비는 "그날은 벅차올라가지고 남편하고 집에서 샴페인 한잔하면서 샴페인을 터트렸다. 남편이 너무 멋있다더라. 본인 꿈이 마흔 전에 퇴사를 하는 건데 퇴사를 하고 싶다고"라며 털어놨다.



쏠은 ''나도 히트곡 생겼다' 이런 느낌이다"라며 감격했고, 박진주는 "가족들이 되게 객관적이고 냉정하다. 연기 모니터 할 때 '연기가 이렇다' 이런 거 정확하게 말씀해 주시는데 이번에는 정말 예쁘다고"라며 밝혔다.

윤은혜는 "이거 하면서 보람이랑 많이 친해졌다. 제가 눈물이 많은데 저보다 더 많더라"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유재석은 "보람이 (차트 1위에 오른 후) 12시에 통화했는데 막 운다. (울면서) '오빠 이게 어쩐 일이에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어요'라고 했다"라며 거들었다. 이때 이보람은 소감을 이야기하다 오열했고, 윤은혜는 함께 눈물 흘렸다.



또 가야G(이보람, 흰, 소연, 정지소), 오아시소(윤은혜, 박진주, 코타, 조현아), 4파이어(나비, 쏠, 권진아, 엄지윤)는 '쇼! 음악중심'에서 데뷔 무대를 선보였다. 

오아시소는 사전 녹화를 진행했고, 가야G와 4파이어는 라이브로 무대를 꾸몄다. 미주는 멤버들의 리허설을 모니터하고 음악 방송 경험을 살려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가야G는 데뷔 무대를 마치고 일주일 후 음악 방송 1위를 차지했다. 유재석과 미주는 꽃다발을 들고 무대에 올랐고, 유재석은 "'그그그' 노래처럼 기적을 만들어주신 많은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못박았다.

유재석은 앙코르 무대에서 멤버들이 눈물이 터져 노래를 부르지 못하자 대신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