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3:23
게임

'걱정하지 마세요!' T1, 발빠른 합류로 프레딧 제압…'11승 달성' [LCK]

기사입력 2022.07.23 19:44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패승승으로 프레딧을 꺾었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프레딧 대 T1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프레딧에서는 '모건' 박기태, '엄티' 엄성현, '라바' 김태훈, '헤나' 박중환, '딜라이트' 유환중이 등장했다. T1에서는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출전했다.

3세트에서 프레딧은 블루 진영을 T1은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프레딧은 나르, 뽀삐, 라이즈, 자야, 라칸을 골랐다. T1은 갱플랭크, 리신, 갈리오, 아펠리오스, 노틸러스를 픽했다.

시작과 동시에 인베 싸움이 열렸다. T1은 먼저 노림수를 던졌고 라바를 따냈다. 이 킬은 제우스에게 들어가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제우스-오너의 호흡은 다시 한 번 발휘됐고 동시에 봇에서도 페이커의 발빠른 움직임으로 딜라이트가 죽었다.

경기는 일방적으로 T1에게 넘어갔다. T1은 편하게 오브젝트를 쌓았고 중요한 미드 1차도 먼저 파괴했다. 온 맵은 T1이 장악했다. 바론쪽에서 프레딧은 T1의 운영에 휘둘리며 속절없이 당했다. 

21분 경 프레딧은 봇에 홀로 있던 페이커를 잡아냈지만 이 틈에 T1은 바론을 가져갔다. 양 팀의 격차는 더욱 벌어졌고 T1은 깔끔하게 대지용 영혼을 챙겼다. T1은 천천히 프레딧을 말리게 했다. 세 라인을 유리하게 관리하며 두 번째 바론을 바라봤다.

드디어 두 번째 바론이 나왔고 T1이 빠르게 먹었지만 이 과정에서 오너가 잘렸다. 프레딧도 오너가 없는 틈에 장로를 처치하며 분위기를 되살렸다. 장로를 두른 프레딧은 미드 2차를 밀어냈고 골드를 추격했다.

경기는 다시 세 번째 바론과 장로로 이어졌다. 두 오브젝트를 앞두고 T1은 딜라이트를 끊고 장로를 차지했다. 이어진 한타에서도 완승을 거두며 T1은 미드로 밀어붙였다. 프레딧은 막지 못하고 패배하고 말았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