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3:21
연예

이찬원 "저도 임영웅 꺾는 상상해"…강승윤에 '폭풍 공감' (불후의 명곡)[포인트:컷]

기사입력 2022.07.23 13:0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불후의 명곡’ 강승윤이 왕중왕전에서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부른다.

23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 565회는 지난 주에 이어 ‘2022 상반기 왕중왕전’ 2부로 꾸며진다.

지난 주 알리, 권인하&정홍일, 에일리, 허각, 김재환이 2022 상반기 왕중왕전 1부 무대에 올라 각자의 개성과 새로운 도전이 녹아있는 무대를 선보였고, 김재환이 ‘불후의 명곡’ 2022 상반기 왕중왕전 1부의 최종 우승자에 등극했다.

이어 2022 상반기 왕중왕전 2부에서는 이은미&서도밴드, 이영현&박민혜, 강승윤, 포레스텔라, 라포엠이 출격해 역대급 무대를 선보여 진한 여운을 남길 예정이다.

‘불후의 명곡’ 첫 출연에 우승을 차지하며 왕중왕전에 입성한 강승윤이 애정하는 노래로 무대에 오른다. 바로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를 선곡해 뮤지션 강승윤의 진심을 관객에게 전한 것.



오디션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연습생 생활을 거쳐 지금의 강승윤에 이르기까지, 한 편의 드라마 프롤로그를 보는 듯한 오프닝 영상으로 시작부터 무대에 빠져들게 했다고. 이에 데뷔 12년차 스물아홉살 뮤지션 강승윤의 성장사에 대한 한 편의 드라마를 기대하게 만든다. 

이 가운데, 강승윤에게 특별한 응원을 보내는 든든한 지원군이 있어 관심을 모은다. 바로 오디션 프로그램 동기이자 숙명의 라이벌인 절친 허각. 그는 쟁쟁한 아티스트와 경연을 펼치게 된 강승윤을 향해 “안 좋은 상황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더니 “그냥 부숴버리고 와”라며 절친다운 반전 응원을 건넸다.

강승윤은 허각과 맞붙어 이겼어야 했다고 티격태격하며 찐친케미를 발산했다. 이에 MC 이찬원은 익살스런 목소리로 “저도 임영웅을 꺾는 상상한다”고 밝히며 강승윤과 폭풍 공감대를 형성했고, 대기실은 웃음 바다가 됐다는 후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