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21:45
연예

'예비 엄마' 곽지영, 진한 임신선 자랑…"배는 작지만"

기사입력 2022.07.06 21:22 / 기사수정 2022.07.06 21:22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모델 곽지영이 아름다운 D라인을 자랑했다. 

곽지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임신선은 임신 6개월 정도부터 조금씬 진해지기 시작해서 지금은 누구보다 진한 임신선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배가 작은 편이지만 멜라닌 색소가 남들보다 많은지 조금 더 진하고 뚜렷하게 생긴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처음에는 없어지는지 찾아보기도 하고 샤워 후 매일 체크했던 것 같다. 호르몬, 엄마 배의 크기, 멜라닌 색소 등의 영향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또 곽지영은 "출산 후 잊고 지내다보면 1, 2년 뒤에 어느새 없어지는 경우도 있고 희미하게 남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조금 길게 지켜봐야할 것 같지만 이것 또한 뿌리의 흔적이려니 크크"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곽지영은 선명하게 임신선이 그려진 D라인을 드러낸 채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깡마른 팔, 다리와 다르게 배만 볼록하게 나와 눈길을 끈다. 

한편 곽지영은 모델 김원중과 지난 2018년 결혼했으며, 올해 초 임신 소식을 알려 많은 축하를 받았다. 

사진=곽지영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