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20 05:23
스포츠

"1위 SSG를 따라잡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홍원기 감독이 꼽은 주된 목표는

기사입력 2022.07.05 17:43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윤서 기자) "1위 SSG를 따라잡는 것이 우리의 목표는 아니다."

최근 리그에서 키움 히어로즈보다 잘 나가는 팀은 없다. 리그 2위에 올라 있고 파죽의 8연승을 질주 중이다. 선두 SSG와의 승차는 1.5경기. 공교롭게도 키움은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SSG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이목을 사로 잡을 최고의 빅매치가 예정되어 있다.

5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만난 홍원기 키움 감독은 SSG와의 시리즈에 대해 "1위 SSG를 따라잡는 것이 우리의 목표는 아니다. 우리의 계획대로 큰 이상 없이 전반기를 마치는 것이 묙표다. 투수 로테이션을 우리가 계획한 대로 끌고 가야 한다. 상대에 따라 변화는 건 없다. 계획대로 부상 없이 완주하는 것이 1차 목표다. 외부적인 것들을 신경 쓸 겨를이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사령탑은 순위를 신경 쓰기보다 계획에 따라 팀이 운영하는 시스템을 중요시 여겼다. 키움은 SSG와 오는 12일부터 3연전을 소화한다. 하지만 당장은 이번주 두산과의 원정 3연전, NC 다이노스와의 홈 3연전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두산을 상대로 9연승 사냥에 나서는 키움은 김준완(좌익수)-이용규(지명타자)-이정후(중견수)-송성문(3루수)-김혜성(2루수)-이병규(1루수)-이지영(포수)-김휘집(유격수)-박준태(우익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투수는 에이스 안우진이다.

최근 허리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푸이그는 선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홍 감독은 "오늘부터 단계적인 훈련에 들어간다. 기술 훈련에 대한 정확한 보고는 받지 못했다. 추후에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현재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되어 휴식을 가지고 있는 타일러 애플러는 오는 7일 팀에 합류한다. 홍 감독은 "정찬헌이 말소됐고, 내일 모레 애플러가 정상적으로 합류한다. SSG전을 하기 전까지 정상적으로 로테이션이 돌아갈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