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7 04:57
연예

"지드래곤은 되고 이효리는 왜 안돼?"…전여옥 답변은 [종합]

기사입력 2022.07.05 15:50 / 기사수정 2022.07.05 15:39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카페 개업에 재차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 

전여옥 전 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주 살벌하게 묻더군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제주 카페 개업을 비판했던 전여옥은 일부 누리꾼들의 반박에 답하는 형식으로 글을 이어갔다.

전여옥은 "저는 이효리씨가 노래하는 것을 뭐라 하지 않는다. 이상순씨가 음악하는 것도 좋다. 두 사람 가수, 음악인, 예능인 하는 것 좋다. 근데 커피숍은 안 해도 되지 않나? 굳이 좁은 제주도에서"라며 "쌔고 쌘 것이 커피숍이다. ‘은퇴자 치킨집’ 못지 않다. 이효리씨 부부라면 클래스가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 전여옥은 "그렇다면 두 부부가 ‘제주도 음악축제’를 기획하고 ‘부산영화제’처럼 키워보면 어떤가? 그런데 굳이 커피숍을?"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전했다.

“지드래곤, 박한별도 커피숍을 하는데 왜 이효리는 안 되나?"라는 누리꾼의 댓글에는 "지드래곤은 철저한 엔터테이너다. 그런데 이효리 씨는 소셜테이너”라며 “쌍용차 해고자 지지 등 이효리 씨 생각을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답했다.



이어 "사상과 표현의 자유 OK~ 그렇다면 늘 주변을 둘러봐야죠. 제주도에서 커피숍을 하는 분들의 상황을, 처지를 말이다"라며 진보 가치의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은 연예인들이 '생계를 위해' 식당이나 커피숍을 하는 것 존경한다. 부정기적인 수입, 퇴직금도 없는 '승자독식의 세계' 연예계에서 처절한 생존수단이기 때문"이라면서도 "이효리 씨는 고액의 출연료가 보장되는 '예능', '무대'가 널려있다. 이효리 씨는 생계를 위해 커피숍을 굳이 할 필요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왜 이효리만 가지고 그러냐"는 말에는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럽다며 제주도로 떠나더니 '사람들이 백 미터 줄 서는' 이효리, 이상순 커피숍이 이해가 안 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용진은 스타벅스, 백종원은 여러 개의 음식점을 하는데 이효리는 왜 못하냐"는 비판에는 "이효리, 이상순 씨 정도의 톱클래스가 커피숍을 하기로 했으면 취미가 아니라 일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정용진에 맞서 '효리벅스' 체인으로 제주도를 커피의 섬으로 만든다? 이효리 부부의 자본과 노력을 투자해 영세 커피숍 주인들과 콜라보를 한다면 대환영"이라고 전했다.

이상순은 지난 1일 제주 구좌읍에 카페를 오픈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이상순이 커피를 내리는 모습, 이효리가 손님들과 사진을 찍어주는 모습이 담겨 화제를 모았다.

오픈한지 하루만에 이상순, 이효리 부부의 카페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카페 앞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주변 일대가 마비되기까지 한 상황, 이상순은 카페의 공식 SNS를 통해 카페 영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예약제 운영 등에 대한 공지를 전했다.

사진=이상순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