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22:35
연예

'백종원♥' 소유진 "애 셋 낳고 부부관계 횟수 줄어" (오은영리포트)[전일야화]

기사입력 2022.07.05 07:5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소유진이 부부관계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4일 방송하는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섹스리스 특집 2부에는 결혼 7년차 빅데이터 전문가이자 방송인 전민기와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정선영 부부가 출연했다.

전민기는 "소성욕자 연대 대표다"라고 소개했다. 정선영은 "결혼 전에 화려한 삶을 살다 결혼 후에 소성욕자 남편의 아내로 하루하루 다르게 메마르고 있다. 많이 메말라가고 있다"며 거들었다.

두 사람은 이준호, 이세영 주연의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의 합방신을 감상했다. 전민기는 "합방 한 게 언제인 지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 정선영은 "우리 엄청 오래됐다. 언제 한 거냐. 달력이 전년도로 넘어간다"며 공감했다.


전민기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안 한지 꽤 됐다. 한달에 1, 2번 했고 사정이 있긴 했지만 작년 12월에 하고 5개월 정도 안 했다"고 말했다.

정선영은 "스킨십도 좋아하고 잠자리를 갖는 것도 굉장히 좋아한다. 난 몸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남편은 맘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남편과 다른 가치관을 언급했다.

이어 "남편이 일주일에 3번 이상 하면 죽는 거 아니냐고 했다. 처음에 농담인 줄 알았는데 점차 횟수가 줄어들더니 결혼 앞두고 3, 4개월 전에는 한달에 1, 2번으로 줄어들더라"며 곁들였다. 

두 사람은 신혼여행을 9박 10일이나 가서도 부부 관계를 하지 못했다.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나 고단했다고 한다.



소유진은 "나도 신혼여행 때 계속 울었다. 터키로 신혼여행을 갔다. 3대 미식 국가이지 않나. 7일 동안 70곳의 식당을 갔다. 하루에 기본 6끼를 먹는데 너무 행복해 하더라. '너무 행복하지 않아?', '너무 맛있지?', '다음에 어디 갈까' 했다"고 회상했다.

소유진은 "이 사람은 같이 먹을 사람이 생겨서 행복한 거다. 그런데 난 신혼여행을 온 건데 둘이 눈을 마주치면서 와인 한 잔을 먹고 싶었다. 와인은 관광객이나 먹는 거라며 현지 음식을 먹어야 한다더라"며 하소연했다.

이어 "내가 계속 이동하면서 울었다. 나의 미래가 보였다. 나는 지금 신혼 여행 때 몇 번 했지? 하면 케밥 먹은 것 밖에 기억이 안 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소유진은 "애 셋을 낳다보니 (부부관계) 횟수가 좀 줄어든다. 점점 다섯명이 같이 자다 보니 이건 너무했다 싶을 때가 있지 않나. 너무 오래됐는데 하는데 방법이 없는 거다. 가정의 행복을 위해 수면을 분리하는 게 낫지 않나 했다"며 공감했다.

사진= MBC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