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22:04
스포츠

세비야, 쿠팡플레이 시리즈로 '첫 방한'..."한국 축구 위상 높아지는 것 느껴"

기사입력 2022.07.01 10:46 / 기사수정 2022.07.01 11:0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오는 7월 16일(토), 쿠팡플레이 시리즈 2차전인 세비야 FC (Sevilla FC)와 토트넘 홋스퍼(Tottenham Hotspurs)의 경기가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세비야FC-토트넘의 내한 경기는 발표 직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으며, 특히 해당 경기의 티켓 예매는 시작된 뒤 20분만에 전석 매진되는 등 팬들의 기대감과 두 팀의 인기를 증명했다. 

올 시즌 영국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손흥민과 영국 스타 선수인 해리 케인을 주축으로 둔 토트넘 홋스퍼와 경기를 치르게 되는 세비야 FC는 20개의 팀으로 이루어진 스페인 축구 리그 ‘라리가’를 대표하는 팀 중 하나다.

세비야FC는 스페인 남서부 안달루시아 지방 세비야에 연고를 두고 있으며, 1890년 창단되어 100년 이상의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클럽이다. 같은 지역에는 레알 베티스 발롬피에가 속해 있고, ‘엘 그란 데르비’라고도 불리는 안달루시안 더비는 라리가를 대표하는 치열하고 흥미진진한 더비 경기 중 하나이기도 하다. 

스페인 출신의 감독 줄렌 로페테기가 이끄는 세비야FC는 라리가에서 매년 4-7위정도에 이름을 올리는 중상위권 팀이다.

세비야FC는 지난 시즌을 4위로 마무리했고, 전 시즌에 이어 다음 시즌의 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내기도 했다. 특히, 세비야FC는 UEFA 유로파 리그에서 6번의 우승을 차지하며, 유로파 리그 최다 우승 팀이라는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비롯해, 스페인 국왕컵으로 알려진 코파 델 레이에서는 5회의 우승 기록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훌륭한 수비 조직력으로도 유명한 세비야FC를 대표하는 선수들에는 스페인 출신의 헤수스 나바스, 크로아티아 축구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이반 라키티치와 세비야의 수문장이자 21-22시즌 사모라상을 수상했던 골키퍼 야신 부누 등이 있다.

특히 주장 헤수스 나바스는 지난 2017년, 본인의 축구 커리어를 시작했던 세비야FC로 돌아와 본 클럽과 오랜 역사와 의미를 나누고 있기도 하다. 또한 세비야 FC의 현 스쿼드에는 국내 팬들에게 친숙한 이름도 있다. 내한 경기 상대팀인 토트넘 홋스퍼에서 공격의 한 축을 담당했던 에릭 라멜라다.

에릭 라멜라는 약 8년간 토트넘에 몸담았으며, 2015년 손흥민의 이적 이후 손흥민과 치열한 주전 경쟁은 물론 두터운 친분을 쌓기도 했다. 특히, 토트넘의 경기 게시물에 라멜라가 댓글을 남긴 것이 알려지며, 국내 팬들은 라멜라와 토트넘 선수들의 재회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이번 내한을 통해 한국 팬들을 처음 만나게 되는 세비야FC는 아시아의 한국, 일본과 중국 이외에도 미국, 멕시코, 인도 등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나라에서 사랑 받는 클럽이다.

특히 세비야FC는 지난 2021년, 인도의 벵갈루루 유나이티드와 5년간의 협업을 약속했으며, 카르나타가 지역에 축구 교실을 설립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처럼 라리가와 세비야FC는 한국은 물론 주요 아시아 국가의 축구 발전과 인재 육성을 위해 다양한 관심은 물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라리가의 저명한 스포츠 디렉터로 대표되는 세비야FC의 라몬 몬치 단장은 “프리 시즌 투어를 위해 5년만에 아시아에 방문한다. 한국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두가 기대하고 있다. 모두에게 기억에 남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토트넘과의 친선 경기 또한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데 있어 중요한 시험이 될 것이다”라며 세비야FC의 한국 내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서 그는 “한국이 축구에 대한 열정과 애정이 가득한 나라라는 것을 알고 있다. 손흥민 선수를 비롯해 유럽 축구 리그에서 뛰고 있는 한국 선수들의 수준이나 한국 국가대표팀이 월드컵에 10회 연속 진출했다는 사실은 물론 K리그의 높은 인기를 보았을 때, 한국 축구의 위상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한국 팬들 또한 축구에 진심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따라서, 이번 한국 투어는 라리가의 브랜드와 세비야FC가 한국 팬들에게 조금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오는 7월 초에 입국하는 세비야FC는 토트넘과의 경기 전 다양한 한국 문화와 음식 체험은 물론 오픈 트레이닝을 통해 국내 팬들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또, 서울의 유명 장소들을 방문하여 젊고 활기 넘치는 한국의 낮과 밤을 느낄 예정이다

사진=라리가 제공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