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21:32
게임

애쉬 그 자체였던 '테디' 박진성 "친정팀 T1, 꼭 이기고 싶었다" [LCK]

기사입력 2022.06.30 00:1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테디' 박진성이 친정팀인 T1을 꼭 이기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29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광동 대 T1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광동은 강력한 T1을 상대로 2대 1 승리를 거두면서 연패를 탈출했다. 밴픽부터 플레이까지 완벽했다. 특히 '테디' 박진성은 세나와 애쉬로 후반에 폭발하는 딜을 뿜어냈다. 

박진성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친정팀이던 T1을 언제가는 꼭 이기고 싶었는데 운좋게 이겨서 기분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진영 선택권이 주어질 때마다 계속해서 레드 진영을 골랐던 광동. 그는 이에 "우리는 팀적으로 레드가 편하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광동은 T1 상대로 세라핀이라는 깜짝 픽을 선보였다. 박진성은 "세라핀을 경기 전날 스크림에서 2번 써봤는데 좋아서 택했고 애쉬는 유럽에서 잘 나오길래 했다.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다음 경기 젠지전 각오로 "젠지도 강팀인데 잘해서 이기겠다. 꼭 이겨서 팀원들 사기를 높여주겠다"고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