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3 11:52
연예

"역주행 예견=사실무근"…브브걸 측, 무속인에 공개 사과 요구 [종합]

기사입력 2022.06.24 18:50 / 기사수정 2022.06.24 18:17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 측이 무속인 만연당에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24일 공식 자료를 통해 iHQ OTT 채널 바바요tv '신이 찍은 아이돌 : 제 2의 브레이브걸스를 찾아라!' 1화 방송을 통해 한 무속인이 브레이브걸스의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봐주며 역주행을 예견했다는 발언을 한 내용을 접했다며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2차 피해와 아티스트의 명예 실추가 우려되어 입장을 밝힌다"면서 "아티스트 본인에게 사실 확인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이는 사실과 무근, 은지는 만연당과 전혀 일면식도 없으며 무속인 만연당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무속인 만연당에게 공개 사과와 더불어 더 이상의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신이 찍은 아이돌' 측은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을 예견한 무속인' 이라며 만연당을 소개했다. 당시 프로그램 측은 "브레이브걸스의 멤버 은지에게 모두가 포기하라고 할 때 유일하게 '곧 집을 살 것이니 기다리라'고 했던 유일한 사람인 만연당의 이야기는 이미 연예계에서는 유명한 실화라고 한다"며 그의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해당 무속인의 주장과 함께 '미래 예견 토크쇼'를 내세운 프로그램에는 소나무 출신 홍의진, 크랙시, 아일리원, 에이스 찬 등이 출연해 진솔한 이야기를 터놓은 바 있다.

그의 주장을 믿고 해당 무속인을 찾아갈 것을 우려한 듯 소속사 측도 "순수한 마음으로 아티스트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바"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이에 해당 무속인이 입장을 밝히고 공개 사과를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