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5:42
연예

'부친상' 신동엽 "영정사진? 컨디션 좋을 때 찍어둬야…아쉬움 多" (우이혼2)

기사입력 2022.06.18 09:01 / 기사수정 2022.06.21 14:3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신동엽이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우리 이혼했어요2'(우이혼2)에서는 나한일과 유혜영이 은혼식을 앞두고 커플 사진을 찍는 모습이 담겼다.

여러 콘셉트로 촬영을 끝낸 뒤 나한일은 "당신도 보면 독사진이 없더라. 나도 없고"라며 "어떻게 보면 우리 나이가 꽤 되지 않았나. 세상을 마무리해주고 그럴 시간"이라며 영정사진을 찍어두자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영정사진이라는 단어가 주는 뉘앙스가 이상해서 그렇지, 지금부터라도 컨디션 좋을 때 예쁘게 독사진 찍어두시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얼마 전에 아버지가 떠나시지 않았나. 막상 찾아보니까 아쉬운 게 너무 많더라"고 부친상 당시의 상황에 대해 털어놨다. 신동엽의 아버지는 지난달 31일 오전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사진=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