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4:15
스포츠

'4억 5000만원' 김단비, 박혜진 제치고 9년 만에 연봉퀸 등극

기사입력 2022.06.15 19:12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아산 우리은행 김단비가 연봉퀸에 등극했다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15일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선수 등록을 마감했다. 마감 결과, 김단비가 연봉 총액 4억 5천만원(연봉 3억 원, 수당 1억 5천만원)으로 등록 선수 중 가장 높은 연봉 총액을 기록했다. 김단비는 5년 연속 연봉 퀸에 올랐던 박혜진(우리은행)을 제치고 2013-2014시즌 이후 9년 만에 연봉 총액 1위에 올라섰다.

WKBL 선수 연봉 상한선인 3억원을 받는 선수는 지난 시즌보다 1명 늘어난 7명으로 집계됐다. 신지현(하나원큐)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연봉 3억원을 받게 됐다.

올 시즌 등록 선수는 86명이다. 지난 시즌 93명보다 7명 적은 인원이다. 삼성생명, 신한은행, 하나원큐, KB스타즈가 15명씩 등록했으며, 우리은행과 BNK 썸은 13명씩 등록했다.

구단별 평균 샐러리캡 소진율은 연봉부문 93.86%, 수당부문 58.27%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연봉과 수당 샐러리캡 모두 100% 소진했으며, 하나원큐는 연봉 부문에서 가장 낮은 79.71%, BNK 썸은 수당 부문에서 가장 낮은 39.29%의 소진율을 보였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