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06:33
게임

성장한 '제우스' 최우제 "RNG, G2가 잘해서 이긴거 아냐…우리 판단 때문에 졌다" [MSI 2022]

기사입력 2022.05.22 17:5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럼블 잘해서 다전제 때도 강한 모습 보여주고 싶다"

22일 부산 BEXCO 제 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럼블 스테이지 3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EG 대 T1의 맞대결 결과, T1이 미드 교전 한 방으로 기세를 잡더니 그대로 게임을 터트렸다. T1의 강력한 한타력이 인상적인 경기였다. 

최우제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사실 라인전에서 내가 구도대로 잘 못했다. 술통을 많이 빼앗겨서 힘들었는데 오너 선수가 잘 도와줘서 잘 풀렸다. 그래서 이긴 것 같다"고 EG전을 회상했다.

그는 EG전 한타에 대해선 "우리 조합이 사거리가 짧고 받아치는 조합이었다. 천천히 카이팅하고 싸우면서 들어갈 땐 잘 들어가자고 했다. 우리 딜러진이 더 잘 컸다고 생각해서 교전에서도 자신 있었다"고 밝혔다.

RNG에게 아쉽게 당한 T1. 그는 피드백으로 "RNG나 G2가 잘해서 이겼다기 보다는 우리의 판단 때문에 진거라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을 피드백했다. 앞으로 경기하면서 결단을 잘 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털어놨다.

최우제는 임팩트와의 맞대결에 대해 "날렵하게 잘해서 위축됐다. 정글빨로 이긴 것 같아서 마음이 좋지 않다. 다음에는 깔끔하게 이기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럼블 2라운드 각오로 "아쉬운 모습이 많았는데 2라운드 때는 많이 설욕하고 싶다. 럼블 잘해서 다전제 때도 강한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