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14: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기다려라 G2!' T1, 에이스 2번 띄우며 손쉽게 승리 [MSI 2022]

기사입력 2022.05.21 19:41 / 기사수정 2022.05.21 19:49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T1이 손쉽게 승리를 가져갔다.

21일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럼블 스테이지 2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2일차 세 번째 경기에서는 T1 대 SGB(사이공 버팔로)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T1에서는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나왔고, SGB에서는 '하스메드' 럼후인자호이, '빈제이' 쩐반찐, '프로기' 부이하이민, '쇼군' 응우옌반후이, '타키' 딘안따이가 출전했다.

T1은 그웬, 바이, 아리, 이즈리얼, 브라움을 선택했고, SGB는 케넨, 녹턴, 아칼리, 칼리스타, 노틸러스를 픽했다.

첫 킬은 바텀에서 나왔다. 구마유시와 케리아는 부쉬에서 귀환하려 했지만 와드에 의해 걸렸고, 구마유시가 죽게 됐다.

SGB가 첫 드래곤인 바다용을 가져간 상황, 빈제이는 탑 갱킹을 시도했지만 제우스는 이를 잘 흘려내며 시간을 벌었고, 뒤이어 합류한 오너와 힘을 합쳐 빈제이와 하스메드 모두를 잡아냈다.

T1은 바텀에서도 킬을 올렸다. 구마유시와 케리아는 불안했던 모습을 떨쳐내고 쇼군과 타키를 깔끔하게 잡아냈다.

첫 전령을 챙긴 T1은 앞서 얻은 이득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제우스가 하스메드의 피를 깎아놨고, 오너는 이를 마무리하면서 다시 1킬을 올렸다. 이어 도착한 프로기와 빈제이에 의해 오너가 잡혔지만 페이커와 케리아의 합류로 T1은 빈제이와 프로기를 쓸어담았다.

오너는 미드에 전령을 풀었고, 손쉽게 미드 1차 포탑을 밀어냈지만 SGB가 싸움을 걸면서 바론 쪽에서 대규모 한타가 열렸다. SGB는 하스메드를 잃었지만 오너와 제우스, 케리아를 잡아내며 이득을 보고 두 번째 드래곤인 대지용을 챙겼다.

세 번째 드래곤인 바람용이 나오기까지 1분 30초가 남은 상황, T1은 SGB를 급습해 프로기를 자르고 미드 2차 포탑을 부쉈다.

T1이 탑에 전령을 끌고 가면서 5:5 한타가 열렸다. T1은 구마유시를 잃었지만 에이스를 띄우며 바론과 탑 2차 포탑을 가져갔다.

이어 바텀에서도 대규모 한타가 펼쳐졌다. T1은 여기서도 손쉬운 승리를 거두면서 빠르게 경기를 끝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