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02:46
연예

엑소 수호 "내 이야기보다 멤버들에 귀 기울이는 편" [화보]

기사입력 2022.05.18 14:40

김노을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엑소 수호가 클래식하고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 와인처럼 깊고 진해진 뮤지션

패션 매거진 싱글즈와 한 와인 브랜드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한 수호는 “와인을 다 마시고 난 뒤 빈 병에 함께한 사람들의 사인과 날짜를 적어 보관해왔다. 문득문득 병을 보면 그 순간들이 떠올라 정말 좋더라. 그런 의미에서 몬테스 와인이 전한 ‘우리의 빛나는 순간을 축하하자’는 메시지가 마음에 와 닿았다”라고 말했다. 이를 증명하듯 각각의 비주얼마다 완벽한 모습을 선보이며 촬영장의 스태프들 모두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 ‘엑소 수호’를 넘어 더욱 다채로운 모습으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수호는 이번 두 번째 미니 앨범을 발매했다. “멈춰버린 듯한 회색 빛 시간을 지나 다시 만난 상대방을 통해 다채로워지는 감정”을 표현했다고.

수호는 “나는 엑소라는 수레를 앞에서 끄는 사람도 아니고, 뒤에서 밀어주는 사람도 아니다. 그저 이 수레에 멤버들을 하나로 모으는 사람이다. 그렇기에 내 이야기를 하기보단 가능하면 멤버들의 이야기에 최대한 귀 기울이려 한다”라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예전 한 인터뷰에서 수호는 “나이와 무관하게 꿈을 꾸면 계속 청춘”이라는 말을 했다. 그 꿈은 지금도 진행중이다. “음악적으로는 ‘수호’만의 장르를 구축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그 장르를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제 꿈이 아닐까 싶다. 물론 지금 당장 팬들의 함성소리를 들으며 무대에 서고 싶다는 이야기도 잊지 않았다.

그는 “언제나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은 도전과 모험에 대한 성취감이다. 그 성취감을 느끼게 해주는 건 팬들이다. 내가 무엇을 하든 누구도 기대하거나 바라봐 주지 않는다면 도전하고 모험할 어떠한 에너지도 없을 테니까”라며 팬들에 대한 사랑을 나타냈다.

사진=싱글즈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