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22:37

첫 성관계 13.6세…'별♥' 하하 "딸 임신? 그XX 팬다"

기사입력 2022.03.07 15:41 / 기사수정 2022.03.08 11:0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고딩엄빠' 하하가 과몰입해 분노했다.

​6일 방송한 MBN '고딩엄빠'에는 다양한 사연으로 어린 엄마가 된 이들이 등장했다. 박미선, 하하, 인교진이 MC로 출연했고 박재연 심리 상담가와 이시훈 성교육 강사도 함께했다.

김지우는 11개월 봄이 엄마로 고등학교 3학년이다. 이루시아는 18세에 임신해 19세에 출산해 21세 된 22개월 유준이 엄마다. 박서현은 3월 7일 출산 예정인 19세 예비 엄마다.

제작진은 하하, 박미선, 인교진에게 '고등학생 엄마 아빠 하면 어떤 생각이 드냐'라고 물었다.

하하는 "나 꼰대다. 걱정부터 된다. 애가 애를 키운다는 그런 느낌을 받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박미선은 "고등학생, 중학생이 엄마 아빠가 된다는 게 이해하기 쉽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인교진은 "그렇게 많을까? 내 입장에서는 한 번도 보지 못했다"라며 공감하지 않았다.

하하는 제작진이 '만약 내 아이가 고딩엄빠가 된다면? 예를 들어 송이가'라고 하자 "일단 그 XX를 패겠죠"라며 열을 냈다.

박미선은 "정말 난리가 나는 거지. 집을 나가라거나 호적에서 판다고 할 수도 있고. 판다고 파지냐. 부모 자식인데 끊는다고 끊어지냐"라고 말했다. 인교진은 "어떻게 해야 하냐"라며 웃기만 했다.

우리나라 청소년의 성관계 시작 나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시훈 성교육 강사는 "통계적으로는 2020년에 (고딩엄빠가) 918명으로 나왔다. 15세 미만은 (1년에) 11명 정도다. 초등학생 엄마도 꽤 있다. 출산하기 전에 성 경험을 하지 않냐. 10세, 11세에 경험해 출산한 경우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하는 "내 아들이 열살인데"라고 놀라워했다.

또 "첫 성관계 경험 나이는 13.6세 정도다. 눈 호강이라고 한 시기처럼 초 6에서 중 1 올라갈 때 새로운 친구도 만나고 SNS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연결이 많이 되니 그때 하는 것 같다. 흔한 일이라고 일반화하기는 어렵고 익숙하다 정도다"라고 분석했다.

사진= MBN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