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9 21:01
연예

유재석, 디즈니와 손 잡았다…새 예능 '더 존' 출연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2.03.03 12:14 / 기사수정 2022.03.03 17: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유재석, 이광수, 소녀시대 유리가 디즈니+에 입성한다.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3일, 아태지역 내 디즈니+를 통해 올해 공개 예정인 한국 콘텐츠를 추가로 발표했다. 앞으로 시청자들은 사랑과 우정 사이에 놓인 두 남녀의 로맨스 뮤직 드라마 '사운드트랙 #1', 이종석과 임윤아 주연의 화제작 '빅 마우스', 국민 MC 유재석을 비롯한 화려한 스타 라인업이 선보이는 리얼 서바이벌 버라이어티 '더 존: 버텨야 산다'를 디즈니+에서 즐길 수 있다. 이는 디즈니의 2022년 한국 콘텐츠 라인업의 일부로, 오늘 공개된 작품들을 비롯 올해에만 최소 12개의 오리지널을 포함한 20개 이상의 한국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공개된 한국 콘텐츠들은 최근 성공적으로 디즈니+에서 첫 선을 보인 '그리드' 및 '설강화: snowdrop', '너와 나의 경찰수업',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블랙핑크 더 무비'의 뒤를 이어갈 예정이다.

제시카 캠-엔글(Jessica Kam-Engle)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콘텐츠 및 개발 총괄은 “전 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뛰어난 한국 콘텐츠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우리는 수준 높은 스토리텔링과 정서적, 문화적으로 큰 영향력을 지닌 이야기를 발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장기적인 크리에이티브 파트너로서, 디즈니는 아태지역의 가장 뛰어난 창작자들과 협력하여 로컬 콘텐츠를 포함한 세계 최고의 스토리들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사운드트랙 #1'은 배우 한소희가 작사가 이은수 역을, 박형식이 포토그래퍼 한선우 역을 맡은 작품. 두 남녀가 함께 히트곡을 쓰는 과정에서 겪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의 4부작 드라마로, 오는 3월 공개된다. '빈센조', '왕이 된 남자', '돈꽃'의 김희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빅 마우스'는 살아남기 위해,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로, 배우 이종석과 임윤아가 주인공으로 분한다. '호텔 델루나', '스타트업',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오충환 PD가 연출을 맡았으며, 그리고 크리에이터 장영철과 정경순이 작업에 참여했다. 극본은 신예 작가 하람이 썼다. 디즈니+와 국내 방송사에서 동시 방영될 예정이다. 

이어 '더 존: 버터야 산다'를 통해 국민 MC 유재석과 배우 이광수, 그리고 소녀시대 유리까지, 색다른 매력의 3인이 뭉친다. 문을 열면 펼쳐지는 미지의 가상 공간에서, "무조건 버티기만 하라"는 가장 단순한 룰로 새로운 예능을 선보일 예정.  '런닝맨', '패밀리가 떴다', '엑스맨' 등을 통해 유재석과 오래 호흡을 맞춰 온 조효진 PD가 연출을 맡았다.

이번에 공개된 한국 콘텐츠 외에도 디즈니+는 올해 안에 앞서 발표한 강풀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과거의 비밀을 숨기고 살아온 부모들이 거대한 위험에 맞서는 초능력 액션 히어로물 '무빙', 배우 최민식의 24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이자 손석구, 이동휘 및 '오징어 게임'의 주역 허성태, 김주령 배우가 출연하는 '카지노' 등 한국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2023년까지 아태지역에서 50개 이상의 로컬 콘텐츠 및 오리지널 라인업을 확보할 계획으로, 아태지역 내 수준 높은 로컬 오리지널 작품들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 안테나,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