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6 22:06
연예

제니·서린, 걸그룹 상간녀 지목에 "불쾌하고 황당" 해명+분노 [종합]

기사입력 2022.02.13 06:5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비엔제이 제니와 서린이 '88년생 3인조 걸그룹 상간녀'로 지목받자 분노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88년생 3인조 걸그룹 멤버 출신 A씨가 유부남과 불륜을 저질렀다는 폭로글이 업로드됐다. 글을 올린 이는 불륜을 저지른 유부남의 아내. 그는 A씨가 남편의 아이를 임신했고, 낙태를 하겠다며 낙태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폭로글에 '88년생 3인조 걸그룹 멤버'에 대한 누리꾼의 추측이 쏟아진 바. 1988년생이자 3인조 걸그룹 가비엔제이 멤버인 제니와 서린의 이름도 거론됐다. 

이에 제니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말도 안 되는 기사에 제가 거론되고 있다는 게 너무 황당하다"며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 말도 안 되는 추측과 억측.. 너무 너무 힘이 든다"는 해명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관련된 모든 자료들을 빠짐없이 수집하고 있고, 강경 대응을 준비중에 있음을 알려드린다"며 "전 아니다. 아니니까 저의 지인들 팬분들 걱정 말라. 그리고 여러분 이제 그만해 달라"고 덧붙였다. 

서린 역시 같은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굉장히 불쾌하고 황당한 하루"라며 "기사 내용과 저는 전혀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정확한 정보나 사실 확인 없는 무분별한 추측과 억측은 그만해주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호소했다. 

더불어 "저는 어떠한 불법적인 행동 이나 부끄러울만한 행동을 절대 하지 않았기에 대응 할 가치가 없는 일이라고 판단하였으나 걱정하고 있을 저의 가족들,지인들,팬들을 위해서 부족하지만 몇글자 써본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사진 = 제니, 서린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