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케이타 39득점' 2위 KB손보, 1위 대한항공에 3-2 승리 '3연패 탈출'

기사입력 2022.01.29 16:32 / 기사수정 2022.01.29 16:33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KB손해보험이 외국인 선수 케이타의 39득점 활약에 힘입어 1위 대한항공을 잡았다. 

KB손해보험은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 스코어 3-2(25-23, 25-19, 17-25, 19-25, 15-13)로 승리했다. 

이로써 KB손해보험은 3연패에서 탈출, 시즌 13승 12패 승점 43점으로 1위 대한항공과의 격차를 줄였다. 대한항공은 연승 행진이 ‘2’에서 끊기며 1위 수성이 위태로워졌다.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케이타가 39득점으로 팀 공격을 주도했고, 홍상혁, 한상정이 8득점, 7득점으로 그 뒤를 받쳤다. 대한항공은 외국인 선수 링컨이 27득점, 정지석 15득점으로 분투했으나 케이타를 막지 못하며 패했다. 

1세트 초반 팽팽한 분위기를 깬 것은 대한항공 유광우였다. 14-13 근소한 우세 상황에서 유광우가 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3점차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KB손해보험도 박진우의 속공과 케이타의 서브 에이스로 역전에 성공했고, 22-21 상황서 황택의의 서브 에이스가 추가로 나오면서 KB손해보험이 승기를 잡았다. KB손해보험은 케이타의 퀵오픈으로 25점을 선취하며 1세트를 가져왔다(25-23).


2세트는 초반부터 KB손해보험이 분위기를 이끌었다. 황택의와 한성정의 서브 에이스 등으로 3점차까지 달아난 KB손해보험은 8-6 상황서 7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대한항공도 링컨과 정지석의 분투하며 조금씩 추격했지만 케이타와 박진우의 공격을 막지 못했다. 결국 막판 케이타에게 3연속 실점을 내주며 2세트도 내줬다(25-19),  

분위기를 뺏긴 대한항공은 3세트 초반 공격을 주도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3-1 상황서 정지석의 서브 에이스와 백어택이 차례로 성공하면서 점수차가 벌어졌다. KB손해보험도 케이타, 황택의 등의 3연속 득점으로 추격했으나, 정지석의 서브 에이스 3개가 빛난 대한항공이 5연속 득점을 만들어내며 다시 승기를 잡았다. 이후 20-11, 9점차까지 벌린 대한항공은 상대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25점을 선취, 3세트 만회에 성공했다(25-17).

4세트는 팽팽했다. KB손해보험이 상대의 연이은 범실로 3점차까지 달아났지만 대한항공 역시 KB손해보험의 범실로 곧바로 추격에 성공했다. 이후 케이타와 링컨의 공방이 오간 가운데, 13-15에서 대한항공의 4연속 득점이 성공하면서 상황을 역전했다. 이후 링컨과 김규민의 공격으로 21-16을 만든 대한항공은 상대 범실로 25점을 선취하며 세트 스코어 2-2 동점에 성공했다(25-19).

마지막 5라운드도 팽팽했다. 하지만 KB손해보험엔 케이타가 있었다. 5세트 초반부터 차근차근 점수를 쌓아 온 케이타는 9-9 동점 상황에서 연속 득점을 성공하며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박진우의 공격으로 3점차로 달아난 KB손해보험은 대한항공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15점을 선취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15-13).

사진=KOVO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