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라니에리, 경질 4회로 PL 최다...무리뉴·휴즈와 동률

기사입력 2022.01.29 14:21 / 기사수정 2022.01.29 14:31



(엑스포츠뉴스 한휘준 인턴기자)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이 프리미어리그 최다 경질 기록을 세웠다.

지난 25일(한국시간) 왓포드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라니에리 감독의 경질을 공식화했다.

라니에리 감독은 지난 10월 시스코 무뇨스 감독의 후임 자격으로 왓포드의 지휘봉을 잡았다. 왓포드 부임 직후 치른 첫 5경기에서 2승 3패를 기록하는 등 강등권 탈출에 박차를 가하는 듯했다. 특히,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끌던 맨유를 4-1로 물리치는 이변을 연출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그러나 그 이후 라니에리 감독의 성적은 처참했다. 공식전 9경기에서 1무 8패라는 최악의 성적에 직면했다. 최근에는 뉴캐슬, 노리치시티와의 단두대 매치에서 각각 1-1 무승부, 0-3 패배에 그쳤을 정도다. 이에 왓포드는 성적 부진을 이유로 라니에리 감독을 경질했다. 이번 시즌에만 두 번째 감독 교체였다. 라니에리 감독의 후임으로는 백전노장 로이 호지슨 감독이 선임됐다.

이로써 라니에리 감독은 과거 첼시, 레스터시티, 풀럼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통산 네 번째 경질을 맞이했다. 이는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많은 경질 기록이다.

29일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왓포드에서 경질된 라니에리 감독이 조세 무리뉴 감독, 마크 휴즈 감독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최다 경질 감독이 됐다"라고 보도했다.

무리뉴 감독(현 AS로마)은 첼시에서 2회 경질됐고, 맨유, 토트넘에서도 경질 통보를 받았던 전례가 있다. 마크 휴즈 감독 또한 맨시티, OPR, 사우스햄튼, 스토크시티에서 경질의 쓴맛을 봤다.

한편, 라니에리 감독은 왓포드의 경질 통보를 받은 뒤, 훈련장을 떠나는 과정에서 "괜찮다. 모두에게 행운을 빈다. 왓포드, 팬들, 보드진 모두에게 말이다. 이것이 축구다. 나는 왓포드가 새로운 선수들로 인해 강등을 면할 수 있고, 훌륭한 감독이 올 거라고 믿는다.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사진 = REUTERS / 연합뉴스


한휘준 기자 gksgnlwns25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