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6:01
연예

김보경, FC 탑걸 합류…"풋살 시작 후 코로나 블루 극복" (골때녀)

기사입력 2022.01.26 22:55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골때녀' 가수 김보경이 FC 탑걸 소속으로 합류했다.

2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서는 FC원더우먼과 FC탑걸의 리그전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 진행에 앞서 각 팀의 감독들이 모여 신생팀의 부상 선수들을 보강하기 위해 각 팀당 1명씩의 와일드카드로 보강 선수를 선발하도록 했다. 이에 원더우먼과 탑걸의 보강 선수가 합류해 경기를 펼쳤다.

경기 당일 채리나는 탑걸의 보강 선수를 마중 나갔다. 그는 매니저에게 "지금 데리러 가는 친구를 뭐라고 부르는지 아냐? 휴대폰에도 그렇게 저장해놨다. 희망이. 희망이를 모시러 가는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가 마중을 나간 '희망이'의 정체는 바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김보경. 채리나는 그에게 "꿈 꿨니?"라고 물었고, 김보경은 "꿈 안 꾸고 푹 잤다"고 말해 그를 안심시켰다.

풋살 경력이 1년이라고 말한 김보경은 "코로나 때문에 활동이 없었을 때 집에서 되게 우울해 있었다"면서 "SNS를 보는데 한 여자축구 동호회를 발견했다. 화려하게 피드를 올리셔서 댓글로 '저도 축구하고 싶어요'라고 했는데 한 번 운동 해보겠냐고 해서 처음에는 가볍게 나갔다"고 축구를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런데 풋살을 하면서 코로나 블루를 극복했고, 오히려 살아있다는 걸 느끼게 됐다. 잡생각이 전부 다 사라지니까 그 점이 되게 좋았다. 공 때릴 때 스트레스도 많이 풀리고"라고 덧붙였다.

사진= '골때녀'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