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21: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뉴미디어' 노출 효과 컸다...K리그 2021시즌 스폰서쉽 효과 약 3,447억원

기사입력 2022.01.21 16:28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미디어 분석 전문 업체 더폴스타에 의뢰하여 '하나원큐 K리그 2021' 전 경기(K리그1 228경기, K리그2 180경기, 플레이오프 4경기, 총 412경기)를 대상으로 K리그 후원사의 미디어 노출효과를 분석한 결과, 2021시즌 K리그 스폰서십의 경제적 효과 합계가 3,447억 5,216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스폰서십 효과분석은 TV와 신문 등 전통 미디어를 비롯해 온라인 포털사이트, SNS 등 뉴미디어와 경기장 현장 광고 등을 통한 브랜드 노출을 다각도로 분석한 결과다. 2021시즌 K리그 후원사 중에서는 ▲타이틀 스폰서인 ‘하나은행’이 약 1,969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현대오일뱅크'가 약 801억원 ▲'게토레이'가 약 281억원 ▲'희망의씨앗‘이 약 183억원, ▲’레모나‘가 약 85억원 ▲'EA스포츠'가 약 43억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미디어별로는 ▲TV 생중계를 통한 스폰서십 노출이 약 2,628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TV 뉴스를 통한 노출은 약 327억원, ▲TV 프로그램을 통한 노출은 약 280억원, ▲뉴미디어 생중계 및 영상클립을 통한 노출은 약 182억원, ▲신문, 잡지 등 인쇄매체를 통한 노출이 약 8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경기수를 치렀던 2019년과 비교하면 스폰서쉽의 경제적 효과액은 1,939억 1,261만원 증가했다. 특히 타이틀 스폰서 '하나은행'의 홍보효과가 1,027억원으로 크게 상승했고 TV 중계를 통한 스폰서쉽 노출은 무려 1,860억원이나 상승했다. 

또 지난 2020시즌부터 꾸준히 상승한 '뉴미디어 생중계 및 영상클립을 통한 노출' 효과가 가파르게 상승했다. 총 299경기를 치른 2020시즌 당시 해당 항목은 74억원의 효과를 봤는데 이번 시즌엔 두 배 이상의 홍보 효과를 봤다. 

연맹은 이번 브랜드 스폰서십 효과분석을 토대로 2021시즌 K리그의 마케팅 성과를 분석하여 미디어 시장 환경에 대응할 계획이다.

사진=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