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피겨스케이팅

피겨 이해인, 4대륙 선수권 쇼트 2위…김예림·유영 3,4위 나란히 상위권

기사입력 2022.01.21 09:25 / 기사수정 2022.01.21 09:41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여자 피겨스케이팅 이해인(세화여고)이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2위에 올랐다. 김예림(수리고)와 유영(수리고)도 3,4위로 나란히 상위권에 올랐다. 

이해인(세화여고)은 21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4대륙 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7.89점에 예술점수(PCS) 32.08점을 합쳐 69.97점을 받아 20명 중 2위를 기록했다. 김예림(수리고)는 총점 68.93점(TES 36.34점, PCS 32.59점)으로 3위에, 유영(수리고)은 총점 67.86점(TES 35.20점, PCS 32.66점)으로 4위에 랭크됐다. 

이해인은 지난해 3월에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10위에 들어 한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앞장섰으나, 국내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는 3위에 그쳐 상위 두 명에게 주어지는 베이징행 티켓은 손에 넣지 못했다. 이해인은 이번 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의 좋은 성적으로 올림픽 탈락의 아쉬움을 달랬다.

한편, 이번 대회 쇼트 프로그램 1위는 일본의 미하라 마이(72.62점)가 차지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