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22:29
연예

김형자 "엄영수 3번째 결혼, 질투나…고백하려 했는데" (아침마당)[종합]

기사입력 2022.01.17 09:50 / 기사수정 2022.01.17 14:45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아침마당' 김형자가 절친 엄영수에게 설렌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명불허전'에서는 연예계 소문난 남사친, 여사친 특집으로 꾸며져 김형자-엄영수, 강진-김용임, 이호섭-이자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솔직히 내 남사친 여사친에 설레 본적이 있다'는 질문에 김형자와 엄영수는 'O' 패널을 들어 보였다.

김형자는 "설레는 게 다시 또 결혼한다고 하니까 '쟤 그냥 놔두지 왜 자꾸 갈까' 마음이 설렜다. 그냥 있으면 만나기라도 하고 손이라도 잡아볼 텐데 왜 남의 것이 되냐. 싫더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결혼할 때마다 아쉬웠냐"는 물음에 김형자는 "좀 아쉬웠다. 나도 혼잔데 너도 혼자여야 하지 않냐"며 웃어 보였다.

이에 엄영수는 "걱정하고 근심하고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인 거다. 당연히 아름답고 예쁘고 착하시다. 연예인들이 집에 가서 녹화하자고 하면 당황하는데, 김형자는 자기 집을 내주고 음식 장만 다해주고 스스로 스튜디오로 빌려주는 거다"라며 김형자의 인성을 칭찬했다. 이어 "가슴이 설렌다는 게 결혼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훌륭하신 분이라는 거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김형자는 "갑자기 결혼한다고 하니까 질투가 나더라. 가만히 있으면 될텐데 왜 결혼을 해서 내 마음을 아프게 하냐 서운하더라"며 "고백을 하려고 했는데 시간을 안 주더라"고 전해 엄영수를 놀라게했다. 이에 엄영수는 "새신부가 질투를 할 수 이는데, 김형자 누님과 친한 걸 알고 있다. 저는 제 아내에게 다 브리핑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호섭 또한 이자연에 설레어 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스튜디오에 들어가면 헤드폰을 낀다. 이자연의 얼굴형에 헤드폰을 쓰면 얼굴이 더 갸름하게 보이더라. 그 얼굴이 제가 좋아하는 타입이었다"고 전했다.

강진은 40년 지기 김용임에 "안 설렜겠냐. 설레이려고 하던 찰나에 '이러면 안 되지' 굳게 마음을 먹었다. 가수들끼리는 남녀 간에도 동료애가 더 크게 느껴진다. 친하게 지내다 보니까 남녀를 떠나서 친동생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용임은 "철이 없고 왔다 갔다 한다. 말이 두서가 없어서 이상한 말도 많이 한다. 저는 상남자가 좋은데"라며 "재밌는 얘기가 재미가 없다. 본인만 재밌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1TV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