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7 14: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형제 대결 즐긴 허훈 "형이 MVP라고 생각했어요" [KBL 올스타전]

기사입력 2022.01.16 18:22


(엑스포츠뉴스 대구, 박윤서 기자) "우리 팀이 지는 순간 형이 MVP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팀 허훈은 16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팀 허웅에 117-120으로 졌다.

이날 허훈은 22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승리를 위해 내달렸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경기 내내 팀을 독려하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팬들을 즐겁게 했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서 만난 허훈은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팬분들이 많이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 선수들이 행복하게 뛰었다. 조금이라도 더 팬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다가갈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기쁜 소감을 전했다.

이날 MVP의 주인공은 허훈의 형 허웅이었다. 이에 허훈은 "마지막 3점차로 지고 있을 때 흐름상 제가 해야된다고 생각했다. 슛을 쏘고 난 후 들어갔다고 생각했는데 림 뒤에 맞았다. 우리 팀이 지는 순간 형이 MVP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동료 선수로서 좋은 활약을 했다.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이날 허훈, 허웅 형제의 아버지 허재 전 감독이 1쿼터 특별 심판을 보기도 했다. 허재 심판의 혹독한 판정을 경험한 허훈은 "아버지가 심판을 오래 보길 바랐는데 짧았고 시간이 정신 없이 지나갔다. 아버지가 심판을 잘 봐야 하는데, 판정이 아쉬웠다. 워킹이 아닌데 파울을 불었고 당황스러웠다. 확실한 건 아버지는 심판 재능이 없다(웃음). 그래도 팬분들을 즐겁게 해주셨다"라며 웃어보였다.

사진=대구, 고아라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