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4 16: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악의 마음' 김남길, 정만식과 대립..."난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

기사입력 2022.01.15 22:33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김남길이 정만식에게 맞섰다.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에서는 빨간 모자 사건을 끈질기게 수사하는 송하영(김남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하영은 '빨간 모자' 사건의 진범이라고 주장한 양용철(고건한)과 마주했다. 양용철은 여자를 살해하고 옷을 벗겨두고 사라지는 연쇄 살인 사건에 대해 "옷 벗기는 그런 짓은 하던 놈들이나 하는 짓이다. 치밀하게 계획을 세워도 습성은 어떻게든 드러나고 만다는 말이다. 옷을 벗기는데는 이유가 있을거다. 그 짓을 꼭 해야 직성이 풀리는, 그 놈이 진짜 범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송하영은 양용철과 여러 번 만나면서, 양용철의 입에서 하는 봄죄자들의 이야기를 유심히 들었다. 이같은 사실을 안 동부서 강력반 반장(정만식)은 송하영의 행동에 분노했다. 이에 송하영은 "진짜 범인을 잡아야 한다"고 했고, 반장은 "나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여도 되겠냐. 내가 잡은 범인을 범인이 아니라고 하는 태도"라면서 분노했다. 

송하영은 "범인의 마음은 범인이 더 잘 아는 거다. 범인이 따로 있다면 방기훈 인생은 누가 책임지냐"고 했고, 반장은 "차라리 니가 범인해. 니가 직접 밤인이 되어봐. 그럼 널 잡아서 목을 꺾어버리겠다"고 분노했다. 송하영은 "난 여기서 멈추지 않을거다. 반드시 잡을거다. 그놈"이라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