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00: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정은지 "'응칠' 이후 신원호 PD에게 10년 만에 칭찬"

기사입력 2021.11.26 15:46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술꾼도시여자들'(술도녀) 출연진들이 작품의 인기를 실감한다고 전했다.

26일 오후 티빙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오리지널 시리즈 '술꾼도시여자들'의 랜선 회식 라이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 최시원이 참석했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다음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을 원작으로 해 동갑내기 세 친구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날 최시원은 먼저 '술도녀'가 티빙오리지널 역대 흥행 1위를 기록한 것에 대해 "너무 놀랐다. 감사했다. 배우들 감독님의 노력과 헌신을 인정해주고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서 기쁘고 의미가 남다르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선화는 "우선 사랑을 많이 받은것 같아서 감사드린다. 주변에서 연락을 많이 받는다. 드라마를 즐겁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구나 하는 걸 느꼈다. 이제서야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고아성 씨랑 같이 작품을 한 적도 있고 지금 같은 소속사에 있는데, 아성씨가 어느날 '언니 너무 재밌다'고 문자를 줬다. 그 때 다시 인기를 실감햇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최근에 신원호 감독님을 잠깐 뵈었는데, '응답하라 1997'(응칠) 이후로 10년 만에 이렇게 칭찬해주신 적은 처음이었다. 존경하는 분의 칭찬을 받으니까 좋더라"라며 "모든 배우들의 케미를 칭찬해 주셨다. 아껴보고 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술꾼도시여자들'은 26일 방송되는 12회를 끝으로 시즌1이 마무리된다.

사진= 티빙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