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8 20: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안우진 QS+-크레익 4타점' 키움, NC에 연이틀 대승 '5위 굳건' [고척:스코어]

기사입력 2021.10.13 21:01


(엑스포츠뉴스 고척, 윤승재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선발 안우진의 호투와 타선의 폭발에 힘입어 이틀 연속 대승을 거뒀다. 

키움 히어로즈는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8-2로 승리했다. 이로써 키움은 2연승을 달리며 5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반면, NC는 2연패 수렁에 빠지며 5위 키움과의 격차가 두 경기차로 벌어졌다. 

선발 안우진이 7이닝을 2실점 호투를 펼친 가운데, 타선에선 박병호가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김혜성과 이정후도 3안타씩 때려내며 팀의 대승에 힘을 보탰다. 외국인 타자 윌 크레익도 홈런 포함 2안타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먼저 웃은 팀은 키움이었다. 1사 후 김혜성이 내야안타로 출루한 가운데, 이정후가 시프트를 뚫고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1,3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박병호의 중전 적시타가 나오면서 키움이 선취점을 달성했다. 하지만 이어진 1,3루 위기를 NC 선발 파슨스가 삼진 2개로 넘겨내면서 추가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후 양 팀의 경기는 투수전 양상으로 흘러갔다. 키움 선발 안우진이 최고 156km/h의 직구를 앞세워 NC 타선을 4회까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파슨스도 안정을 찾고 4회까지 추가실점 없이 호투를 이어갔다. 

팽팽하던 투수전 양상은 5회초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1사 후 강진성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은 NC가 박준영의 2점 홈런으로 2-1 역전에 성공한 것.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안우진에게 일격을 가했다. 

하지만 키움도 6회말 상대 선발 파슨스를 상대로 4연속 안타를 때려내며 재역전을 만들어냈다. 선두타자 이용규와 김혜성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은 키움은 이정후와 박병호의 연속 2루타로 4-2까지 달아났다. 여기에 크레익의 2점포까지 터지면서 5득점 빅이닝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가져온 키움은 7회에도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1사 후 김혜성과 이정후가 연속 안타로 출루하며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전병우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얻은 키움은 크레익의 2타점 적시타로 8-2까지 달아났다. 

승기를 완전히 잡은 키움은 8회 김성진에 이어 9회 를 차례로 투입해 마운드를 맡겼다. 두 선수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키움이 8-2로 승리했다. 

사진=고척, 고아라 기자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