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가와사키 감독 "어려운 경기였다, 기회 살리지 못해 아쉬워" [ACL:톡]

기사입력 2021.09.14 23:17 / 기사수정 2021.09.14 23:29


(엑스포츠뉴스 울산, 김정현 기자) 오니키 토루 가와사키 프론탈레 감독이 경기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오니키 감독이 이끄는 가와사키는 14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AFC챔피언스리그 2021 16강 울산현대와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아쉽게 패해 탈락했다. 

가와사키는 경기 내내 강한 압박으로 울산을 괴롭혔고 빠른 공격 전환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연장 전후반 역시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갔고 승부차기에서 2번 키커인 하세가와 타츠야와 4번 키커 주앙 슈미트가 실축했다. 마지막 5번 키커인 이에나가 아키히로는 조현우의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남겼다. 

오니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어려운 경기였다. 특히 전반전이 힘들었다. 후반전에 조금 나아졌는데 골 넣었으면 쉽게 풀렸을 것 같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경기가 끝날 때까지 골을 넣기 위해 선수교체를 했다”라고 말했다. 

후반 교체 상황에 대해 “우리는 끝까지 잘했다. 득점하려고 노력했지만 잘 안 되었다”고 말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