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경찰수업' 진영→유영재, 또다른 위기 맞는다

기사입력 2021.09.14 14:31 / 기사수정 2021.09.14 14:40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경찰수업' 진영, 정수정, 이달, 유영재가 또 한 번의 위기를 맞는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12회에서는 한배를 탄 강선호(진영 분), 오강희(정수정), 노범태(이달), 조준욱(유영재)의 쫓고 쫓기는 치열한 수사가 그려진다.

앞서 힘을 합쳐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용의자 고덕배(신승환) 검거에 성공한 ‘강수대(강선호를 필두로 모인 수사대)’는 방학을 맞이해 바닷가 여행을 떠나 낭만 가득한 추억을 쌓았다. 또한 강선호는 우여곡절 끝에 오강희에게 여행지에서 구입한 팔찌를 선물하며 애틋한 진심을 전하기도.

평범한 일상이 이어지던 중, 강선호는 불법 해킹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자신의 과거를 알고 있는 익명의 인물에게 채팅으로 협박을 당하며 난관에 부딪히게 됐다.

불법 도박단과의 끝나지 않은 전쟁이 예고된 가운데, 14일 공개된 스틸에는 삼삼오오 모여 앉은 ‘강수대’의 즐거운 한때가 담겼다. 배달음식 한상차림과 함께 편안하게 웃으며 장난치는 이들에서는 영락없는 대학생들의 쾌활한 청춘 에너지가 느껴진다.

그러나 오강희의 룸메이트 민재경(박승연)이 불안한 표정으로 등장해 분위기가 급격히 냉각된다. 그녀의 전언에 강선호, 오강희, 노범태, 조준욱은 놀란 듯 얼어붙은 모습을 보이기도.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소식 때문에 교내가 들썩거리게 된다고 해, ‘강수대’가 이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을지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경찰대학교 내부에 자리 잡은 의문의 세력과의 아슬아슬한 싸움이 이어진다. 또, 예측 불가한 사태가 벌어지며 모두가 패닉에 빠지기도 한다. 과연 ‘강수대’가 또다시 의기투합해 활약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경찰수업'은 14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경찰수업'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