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하이 "YG와 계약 종료→AOMG서 제일 처음 연락와" (라스)

기사입력 2021.09.14 08:0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이하이가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연해 현 소속사 AOMG 이적을 반대한 지인이 있다고 고백한다.

오는 1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김형석, 에픽하이 투컷, 이하이, 이영지, 원슈타인과 함께하는 ‘음악왕 찐천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하이는 중저음의 매력적인 음색과 가창력을 자랑, ‘소울 천재’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사랑받고 있다. 최근에는 직접 작사, 작곡, 편곡까지 참여한 정규 3집 ‘빨간 립스틱’을 발매했다. 이는 5년 만에 선보인 정규 앨범이자, 소속사 이적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앨범으로 음악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라스’에 처음 출연한 이하이는 지난해 음악 팬들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소속사 이적에 대해 입을 연다. 이하이는 “YG와 계약이 끝날 때, AOMG에서 제일 처음 연락이 왔다”며 이적 비화를 공개한다. 더불어 당시 한 측근이 소속사 이적을 절대 반대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하이는 지난 2011년~2012년 방송된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시즌1에 출연, 화려하게 데뷔했다. 경연 당시 이하이는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결국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하이는 아쉬울 법도 하지만 준우승을 차지한 후 ‘함박웃음’을 지었던 이유를 들려준다.

또한 몇 년 뒤 ‘K팝스타’에 심사위원으로 참가해, 참가자로 친 언니를 대면한 후 울컥 했던 영화 같은 장면을 회상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독특한 음색 때문에 ‘꿀보이스’의 아이콘이 된 이하이는 가수 DNA를 타고났다고. 그는 “의사 선생님께서 일반 여성보다 성대가 2배 크다고 하더라”며 남다른 음색의 비밀을 들려준다. 여기에 BTS의 ‘Butter’ 무대까지 선보이며 왜 ‘꿀보이스’로 불리는지 그 이유를 증명한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수많은 히트곡의 아버지 작곡가 김형석은 스타 작사가 김이나의 재능을 직감하고 작사가의 길을 권유한 사람이 자신이라며 그 배경에 ‘싸이월드’가 있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김형석은 ‘음악왕’이라는 타이틀 뒤에 감춰온 예능감을 폭발시키며 ‘예능왕’ 자리까지 넘본다. 특히 과거 김구라와 함께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 ‘수령님 닮은꼴(?)’로 불렸던 김형석은 새로운 북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현장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전언이다.

이 외에도 김형석은 미국 수사 드라마 마니아인 아내의 ‘촉’ 때문에 기 한 번 못 펴고 움츠러들었던 웃픈 가장의 사연까지 들려주며 차진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이하이의 소속사 이적을 반대한 측근의 정체는 오는 15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