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8 02:01
연예

백종원, 역대 베스트 요리 재연하며 '막방' 장식 (맛남의 광장)[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9.10 07:00 / 기사수정 2021.09.10 01:51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백종원이 제주식 뿔소라 물회와 한돈 제육면 등 역대 요리를 재연했다.

9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은 마지막 방송을 맞아 백종원의 역대 베스트 요리 레시피가 다시 공개됐다.

첫 번째 요리의 주인공은 제주식 뿔소라 물회였다. 백종원은 "일반 물회와 제주도식 물회의 차이는 된장의 유무"라고 설명하며, 된장이 들어간 제주도식 물회의 레시피를 공개했다.

백종원은 식용 빙초산을 사용했다. 제주도식 뿔소라 물회를 맛본 최에빈은 "소라만 넣어도 이렇게 재미있고 맛있구나"라고 감탄했다. 최원영은 "선생님이 가르쳐주시는 대로 하니 내가 해도 이런 맛이 나온다"며 신기해했다.

평소 해산물이나 물회를 선호하지 않는 곽동연도 물회의 맛을 인정했다. 곽동연은 "미나리가 들어가서 맛있고, 소라가 쫄깃쫄깃하다"고 말했다. 최원영은 "여름철에 입맛 없을 때 한 그릇 뚝딱하기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번째 메뉴는 한돈 제육면이었다. 양세형은 재료를 넣는 데 집중하느라 설명을 놓쳐 양념장과 고춧가루를 섞어 버렸다. 심각해진 양세형을 본 백종원은 괜찮다고 위로하며 "다같이 섞자"고 새로운 방법의 양념장으로 선회했다.

백종원의 설명을 들으며 차근차근 해 나가던 연구원들은 따로 준비해 두라는 물을 양념장에 부어 버렸다. 모두의 실수에 양세형은 백종원 탓을 하며 "선생님 설명 못하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백종원은 양념장에 물을 넣어 새로운 양념장을 만들었다.

완성된 한돈 제육면을 맛본 곽동연은 "고기 씹는 맛이 좋다. 활용도도 좋을 것 같다. 바게트에 같이 먹어도 좋을 것"이라고 아이디어를 냈다. 최원영은 "맵지도 않고 스파게티도 아니면서 고기 맛이 좋다. 자극적이지 않은 매운맛이라 좋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백종원과 맛남 연구원들은 갈색 팽이버섯을 활용한 요리를 완성했다. 양세형은 "어마어마하게 맛있다"고 극찬했다. 백종원은 "라이스페이퍼가 떡 같이 쫀득한 식감이라면 팽이버섯이 오독오독한 식감으로 재미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맛남의 광장' 제작진은 마지막 방송을 맞아 출연자들에게 꽃과 케이크를 전달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