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여자 경륜 이혜진, 3위로 2라운드 직행 실패...패자부활전 노린다 [올림픽 사이클]

기사입력 2021.08.04 16:10 / 기사수정 2021.08.04 17:24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여자 경륜 올림픽 대표팀 이혜진(29·부산지방공단스포원)이 대회 첫 경기에서 2라운드 직행에 실패했다. 이혜진은 패자부활전에서 다시 다음 라운드를 노린다.

이혜진은 4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시 이즈벨로드롬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사이클 트랙 여자 경륜 1라운드 경기에서 1조 5명 중 3위를 기록했다.

경륜은 250m의 실내 벨로드롬 트랙 6바퀴를 돌면서 결승선을 통과한 순서로 순위를 정하는 종목이다. 2위 안에 드는 선수는 다음 라운드에 직행할 수 있지만, 1라운드에서 탈락한 선수는 패자부활전에서 조 2위 안에 들면 2라운드에 합류할 수 있다. 패자부활전에서는 총 8명이 다시 기회를 얻는다.

3번 트랙에서 출발한 이혜진은 치열하게 자리 싸움을 펼쳤지만, 경기 후반 뒷심 부족으로 4위에 그쳤다. 하지만 경기 종료 후 이혜진보다 먼저 들어왔던 케이티 머첸트(영국)가 실격처리 당하면서 이혜진의 최종순위는 3위로 상승했다.

이혜진은 현재 펼쳐지고 있는 남자 스프린트 64강 경기가 모두 끝난 후 패자부활전을 치른다. 

사진=연합뉴스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