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30 12: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방탄소년단,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9월 유엔총회 참석

기사입력 2021.07.21 13:59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그룹 방탄소년단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리며 "이번 특별사절 임명은 국민의 외교 역량 결집을 통해 외교 지평을 넓혀 나가고자 하는 공공외교의 일환으로,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을 펼치는 민간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이슈를 주도하는 국가 이미지 제고를 위해 추진됐다"고 밝혔다.

또 박 대변인은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 1위에 올랐다는 점을 언급하며 "'퍼미션 투 댄스' 가사에 담긴 위로의 메시지, 안무에 담긴 수어(手語) 메시지, 다양한 인종의 공존과 화합의 메시지는 전 세계와 연대와 협력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는 대한민국의 의지와 상통하는 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쳐 있는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과 긍정의 에너지를 전파해온 방탄소년단이 대통령 특별사절로 펼쳐갈 활동은 포스트 코로나시대 선도국가로서 우리나라의 국가 위상을 제고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특별사절로서, 오는 9월 제75차 유엔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해 전 세계 청년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 빈곤과 불평등 개선, 다양성 존중 등 글로벌 과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을 촉진할 다양한 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